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8.09 [16:01]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법원, "20여년 함께 산 동성애 사실혼 인정 못해"
동성애자인권단체, "성적지향으로 인한 차별", 판결 규탄
 
인권하루소식
20여 년간 사실혼을 유지해온 동성애 커플에게 법원이 동성간 혼인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결하자 동성애자인권단체들이 항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인천지방법원 제2가사부(재판장 이상인 부장판사)는 27일, 20년 이상 실질적인 부부관계로 살아온 여성이 상대여성을 상대로 낸 재산분할 및 위자료 청구소송에 대해 기각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우리사회의 혼인이라 함은 일부일처제를 전제로 하는 남ㆍ여의 정신적, 육체적 결합을 의미한다"며 "동성간에 사실혼 관계를 유지해 왔다하더라도 사회관념상이나 가족 질서 면에서도 용인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동성애자연합은 29일 성명을 통해 "재판부가 편견에 사로잡혀, 헌법이 인정하고 있는 평등권과 행복추구권, 그리고 국가인권위원회법이 명시하고 있는 성적 지향으로 인해 차별 받지 않을 권리를 무시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동성애자 커플에게 이성애자 커플의 사실혼 관계만큼의 혼인의사와 혼인실체가 존재했다면, 사실혼 관계를 인정하고 재산분할청구권 및 위자료청구권을 인정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세계 각국은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는 법률을 제정하고, 동성결혼과 입양, 동성간 파트너십을 인정하는 법과 정책들을 속속 내오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다양한 가족관계를 인정해, 가족의 개념을 재정의 하고 이를 제도적으로 수렴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히 전개되는 상황에서 법원이 사회관념을 들먹이며 시대착오적인 판결을 내렸다는 게 동성애자단체들의 비판이다. [최은아]
 
* 본문은 <대자보>와 기사제휴협약을 맺은 인권운동사랑방(http://www.sarangbang.or.kr)의 [인권하루소식] 7월 30일자(2625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기사입력: 2004/07/30 [09:3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인권] 김철관 인기협회장 "인권보다 중요한 가치 없다" 이유현 2019/12/25/
[인권] 2019년 인권대상에 이석행 폴리텍대학 이사장 수상 김철관 2019/12/25/
[인권] 김철관 인기협회장, 언론부문 인권대상 수상 이유현 2018/12/26/
[인권] 소설가 이외수 "산타, 모든 아이들에게 선물해야" 김철관 2018/12/25/
[인권] 배우 오산하, 사회복지부문 인권대상 김철관 2018/12/25/
[인권] 연일 보수언론 비판속 진행된 '이석기 전의원' 불교인권상 시상식 김철관 2018/11/21/
[인권] 인권의 절대적 잔여 : 실천철학 벼리 2014/03/12/
[인권] 천만 관객넘은 ‘7번방의 선물’, 흥행 성공요인은? 이영일 2013/03/02/
[인권] 교과부, 학교폭력 원인과 책임을 개인에게 전가하나 이영일 2012/08/15/
[인권] 현병철 인권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김주언 2012/07/25/
[인권] '집시법 개정안' 여야 충돌 일단 봉합…절충 될까? 강인영 2010/06/25/
[인권] 기무사, 누구를 위한 충성, 명예, 헌신인가? 예외석 2010/06/05/
[인권] 난민 쉼터 기금마련 '천사의 노래' 울려퍼져 김철관 2010/06/12/
[인권] 정치권 '사형제도 반대·폐지론' 확산 정영철 2010/03/18/
[인권] '뒷북치는' 인권위, 민감한 사안 결정 또 미루나 김효은 2010/02/25/
[인권] 현병철, '용산' 관련 날치기 폐회 논란…"암담하다" 취재부 2010/01/07/
[인권] '받는 나라'서 '주는 나라'로…하지만 인권은 후퇴 안성용 2009/11/25/
[인권] 여야, 현병철 맹공…"인권위가 좀비기구가 됐다" 김재덕 2009/11/13/
[인권] UN서 단 이틀만에 발가벗겨진 'MB식 인권' 이석주 2009/11/12/
[인권] "MB의 반 인권적 통치행태, 국민들 숨 죽이고 있다" 취재부 2009/11/1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