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5.25 [08:03]
국제·과학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국제·과학 >
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신들의 섬, 발리
[화보] 여행가 김정훈의 Days in Bali ... 서핑과 예술, 환상의 해변
 
이준희
제21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10월 7~8일 인도네시아 발리의 누사두아에서 개최된다. 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세계적 관광 휴양지인 발리의 숨은 매력과 다양한 풍광을 현지에 장기 체류 중인 한국인 여행가 김정훈* 씨의 글과 사진을 받아 소개한다.

APEC정상회의 열리는 신들의 섬, 발리

발리는 제주도 2.7배 크기의 화산섬으로 동남아시아의 유명 관광휴양지 중에서도 특별한 매력으로 사랑받는 곳이다. 독특한 힌두교문화와 우붓(Ubud)회화로 대표되는 예술성 때문에 일찍이 네덜란드 식민지 시절부터 발리의 특별함이 유럽으로 전파되었다. 오늘날에도 연간 3백만 명 이상의 외국인이 발리를 찾는다. 아름다운 자연, 다양한 액티비티, 고급리조트, 그리고 독특한 문화와 예술까지. 관광여행지로서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조건을 다 갖춘 곳이 발리라고 할 수 있다.

발리를 대표하는 이미지를 두 가지만 꼽는다면 서핑(surfing)과 풀빌라(pool villa)를 빼놓을 수 없다. 1970년대 초반 호주여행자들이 서핑을 소개한 이후 발리의 꾸따비치(Kuta Beach)는 세계 서핑의 메카로 각광받고 있으며, 개인수영장을 보유한 독특한 풀빌라 양식 또한 세계에서 처음으로 발리에서 생겨났다.

인도네시아 정부에서는 APEC 회담 유치를 계기로 수년 간 발리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는 작업을 해왔다. APEC에 맞춰 마비상태였던 기존 발리공항을 확장하여 신공항을 신축했고, 상습정체구간을 해결하기 위한 지하차도와 해상고속도로를 건설했다. 또한 APEC 기간 중 부족한 숙박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새로운 호텔을 더 많이 짓도록 장려해 왔다.

갑자기 배 이상 증가한 호텔로 인해 발리 호텔업계는 울상을 짓고 있는데, APEC이 끝나면 심각한 공실률로 바겐세일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한편, 한국과 발리 사이의 직항편 또한 기존의 대한항공과 가루다항공 외에 아시아나항공이 참여하면서 본격적인 가격경쟁이 시작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14년부터는 발리여행의 항공요금과 호텔가격이 매우 저렴해질 전망이니, 기존의 동남아시아 여행지에 식상한 분들에게 발리여행을 추천하고 싶다. 흔히 생각하는 신혼여행은 발리여행의 극히 일부분일 뿐이다. 모든 계층의 모든 여행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곳이 발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발리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11가지]

* 스미냑의 비치클럽 : 쿠데타 KUDETA, 포테이토헤드 POTATO HEAD, 코쿤, W, 모자이크
* 해양스포츠 : 서핑/바디보딩. 스노클링/스쿠버다이빙, 크루즈, 바나나보트/제트스키/패러세일링
* 발리 주변의 섬들 : 렘봉안 섬, 뻬니다섬, 길리 뜨라왕안-메노-아이르 3총사
* 씨푸드 : 유명한 짐바란 해변과 다양한 씨푸드 전문 레스토랑
* 힌두사원 : 울루와뚜, 따나롯, 띠르따 음뿔, 브사끼 사원
* 꾸따비치의 석양 : 꾸따/르기안/스미냑/짐바란 비치에서 즐기는 석양
* 풀빌라 : 크고 작은 사이즈의 개인풀을 보유한 다양한 풀빌라
* 우붓 : 갤러리와 박물관으로 가득한 예술마을, 논풍경, 요가, 숲을 배경으로 한 리조트
* 발리 전통공연 : 께착댄스, 레공댄스, 바롱댄스, 파이어댄스
*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 : 빠당바이/아메드/뚤람벤 동부해변, 로비나/멘장안 북부해변, 브두굴/문둑 산악지역

* 발리/인도네시아의 숨은 비경 동영상 바로 보기 http://youtu.be/Gmy4NVgLDMk
 
* 김정훈
자유로운 꿈을 꾸는 여행가. IT회사에 다니다 어느 날 갑자기 시작한 여행이 곧 삶이 되어버렸다. 여행을 시작한 후 30개국 140개 이상의 도시를 방문했다. 여행 중 영혼을 빼앗겼던 남미의 콜롬비아에서 ‘태양여관(Posada del SOL)’이라는 게스트하우스를 열기도 했다. 본명보다 스페인어 이름인 ‘다니(twitter @afterdan)’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인도네시아 국적 항공기 가루다항공의 계열사인 가루다 홀리데이즈의 인도네시아 브랜치 매니저를 역임했다. 지금은 또 한 번 사랑에 빠진 여행지, 인도네시아의 발리에서 살고 있다. 언젠가 인도네시아의 큰 섬들을 하나하나 모두 여행해 보고 싶은 꿈을 가지고 있다.
 
▲ 길리 뜨라왕안(Gili Trawangan). 론리 플래닛의 2011년 10대 여행지, BBC의 베스트 시크릿 아일랜드로 선정된 환상적인 섬으로 발리에서 스피드 보트로 1시간 반이면 닿는다.  ©김정훈
 
▲ 발리 북부의 로비나(Lovina) 해변은 일출과 함께 하는 돌고래투어로 유명하다. 인도네시아 전통선박인 주쿵 jukung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면 수십 마리의 돌고래가 점프하는 광경을 볼 수 있다.  ©김정훈
 
▲ 2차대전 때의 미군함 리버티 Liberty 호가 가라앉아 있는 뚤람벤은 발리 최고의 스쿠버다이빙 포인트로 각광받고 있다. 난파선 선체가 양분이 되어  산호밭을 이루며 다양한 열대어를 볼 수 있다.  ©김정훈
 
▲ 울루와뚜 절벽에서 석양을 배경으로 공연되는 께착댄스 kecak dance. 발리 전통의 집단의식을 현대에 맞게 공연극으로 각색하여 외국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김정훈
 
▲ 발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신에게 바치는 공양인 짜낭사리 canang sari. 발리에는 2만개 이상의 사원이 있어 '신들의 섬'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김정훈
 
▲ 짐바란 비치의 석양. 신혼여행객들에게는 필수코스로 여겨지는 곳으로 인도양의 석양을 배경으로 해변에서 즐기는 씨푸드가 일품인 곳이다. ©김정훈
 
▲ 발리 공항에서 가까운 꾸따비치는 세계적인 서핑 surfing 의 메카로 불리운다. 발리에서는 일년 내내 서핑이 가능하고 초보자는 물론 상급자까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포인트가 있다.  ©김정훈
 
 

인터넷기자협회(www.kija.org) 전 회장
대선미디어연대 대외협력단장
6.15남측언론본부 공동대표
전 <시민의신문> 정치팀장.노동조합위원장
 
기사입력: 2013/10/03 [13:20]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국제문화] 공산당 100년,중국은 어떻게 최강국이 됐나? 김철관 2020/05/12/
[국제문화] 현대 아프리카의 모든 것, 이 책에 담았다 김철관 2020/04/24/
[국제문화] "박지성 선수 좋아해 한국 역사 공부했다" 김철관 2020/02/05/
[국제문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WMU 세계대회 심사위원으로 참가 이유현 2019/12/21/
[국제문화] 월드미스유니버시티에 베트남 출신 탄구하 수상 김철관 2019/12/19/
[국제문화] WMU 세계대회, 오는 18일 제주에서 열린다 김철관 2019/12/15/
[국제문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 제주에서 18일 개막 김철관 2019/12/12/
[국제문화] WMU 한민희 "제주 4.3 통해 평화와 인권 가치 알았다" 김철관 2019/12/11/
[국제문화] 도영심 UN SDG자문위원, 사회공헌대상 특별상 영예 김철관 2019/11/30/
[국제문화] 도영심 위원-이기우 총장, 사회공헌대상 특별상 수상 김철관 2019/11/30/
[국제문화] WMU 세계대회, 내달 18일 제주에서 열린다. 김철관 2019/11/08/
[국제문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WMU 대회 '인기협상' 시상 이유현 2019/09/05/
[국제문화] 한민희 양,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우승 김철관 2019/09/05/
[국제문화] WMU 한국대회 참가자, 경제포럼 열띤 토론 김철관 2019/08/27/
[국제문화] WMU 한국대회 참가자, 국립현충원 참배 김철관 2019/08/23/
[국제문화] 한중 월드모델 월드상에 한지원 김철관 2019/08/23/
[국제문화] 러시아 아이스발레 '호두까기 인형' 공연 눈길 김철관 2019/08/03/
[국제문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4차산업혁명시대 '비전' 발표 김철관 2019/07/13/
[국제문화] 세계적 댄서들의 무대 '번더플로어 '공연 김철관 2019/07/12/
[국제문화] 임실치즈 상징, 벨기에 출신 지정환 신부 영면 김철관 2019/04/1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