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2.09.25 [00:04]
여성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여성 >
호주제폐지, 평등사회 원년의 지평을 열자!
50년 가족개정운동 결실 맞아 축하모임 열려, 평등가족 구현의지 담아
 
이명옥
50년 가족법 개정 운동의 결실인 호주제 폐지를 자축하는 축하연이 3월 18일 세종홀에서 열렸다.
 
▲  평등사회 원년의 지평을 열며 안내책자     ©  이명옥
반세기에 결친 가족법개정운동은 호주제폐지라는 결실을 얻어냄으로써 개인의 인권존중을 바탕으로 민주적이고 평등한 새로운 가족상을 만들어 내는 든든한 초석이 될 것이다.

호주제폐지를 위한 시민연대 주최로 열린 금번 축하연에서는 역동적인 연주 솜씨로 관중을 압도하는 여성전통 타악그룹 ‘동천’의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막을 열었다.
 
행사는 1, 2부로 나누어 진행이 되었는데 1부 사회는 ‘주부 세상을 말하자’의  정용실 KBS아나운서와  호주제 폐지 홍보대사였던 권해효씨의 사회로 진행이 되었다.
 
호주제 폐지에 주춧돌 역할을 담당했던 가정 법률 상담소와 여성 단체들이 인사말에 이어 윤후정 이화여대 명예총장과 김주수 경희대학교 명예교수의 축사를 통해 호주제 폐지가 갖는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영상으로 보는 호주제폐지 운동을 통해서는 호주제가 폐지되기까지 많은 수고와 노력을 아끼지 않은 이들의 땀과 눈물이 결실을 맺기까지 생생하게 되돌아보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2부는 여성학자 오한숙희씨의 사회로 진행되었는데 장하진 여성부 장관의 인사말에 이어 축하떡을 자르고, 호주제 폐지를 위해 온 힘을 기울인 사람들에게 감사의 꽃다발을 건네는 시간을 가지기도 하였다. 
 

여성계 인사들은 한결같이 이제 진정한 양성평등의  원년을 맞이하여 더욱 슬기롭게 가정과 사회 속에서의 편견을 극복해내고, 새로운 법을 잘 성숙시켜 진정한 평등가족과 평등 사회를 구현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  여성전통타악그룹 동천의 축하공연     ©  이명옥

 
▲  장하진 여성부 장관의 인사     ©  이명옥

 
▲  축하떡을 자르는 모습     ©  이명옥

기사입력: 2005/03/19 [06:20]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호주제] 옥소리가 양육권을 가져야 딸에게 바람직 신정모라 2008/07/31/
[호주제] "이혼 전 별거, 당사자·자녀 위한 장치 마련해야" 박철홍 2007/11/07/
[호주제] 시집먼저 돌보라는 여자의무 어데갈까 고은광순 2007/09/25/
[호주제] 간통죄는 가부장제를 위해 존속, 폐지하라 신정모라 2007/09/21/
[호주제] "사실혼 부양 청구권 행사해야…법적 보호 필요" 박철홍 2007/07/21/
[호주제] 노회찬 "하리수에게 가족 구성권을 허하라" 레디앙 2007/06/13/
[호주제] 동성애 등 가족에 관한 ‘발칙한 이야기’ 시작하자! 임동현 2007/06/09/
[호주제] “가족관계등록법 시행, 양성평등 향한 첫 걸음” 박철홍 2007/05/04/
[호주제] "아직도 '호주' 단어가 남아있는 법규 무려 40개" 취재부 2007/03/02/
[호주제] 하인즈 워드 ‘어머니’에 가려진 김영희 정문순 2006/02/20/
[호주제] 하인즈 워드에게 엄마성 쓰라고 해 봐! 신정모라 2006/02/14/
[호주제] 헌법재판소 재판관을 여성으로 바꿔라 신정모라 2006/01/07/
[호주제] 아버지 '성' 따라야 하는 것은 '관습헌법'이다? 강성준 2005/12/24/
[호주제] 호주제는 가라 새로운 신분등록제가 온다 인권하루소식 2005/09/22/
[호주제] 명절, 남자들만 먼저 밥먹는 것은 권력 고은광순 2005/09/17/
[호주제] 대한민국은 이제야 딸들을 해방시켰다 고은광순 2005/07/22/
[호주제] 호주제폐지, 평등사회 원년의 지평을 열자! 이명옥 2005/03/19/
[호주제] 호주제 폐지, 김용갑 ‘차라리 떼버려?’ 취재부 2005/03/02/
[호주제] '호주제폐지, 당연한 것이 늦게 왔을뿐' 이명옥 2005/02/04/
[호주제] 개인에게 여전히 상처주는 새 신분등록부의 문제점 신정모라 2005/01/2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