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1.12.03 [00:14]
임순혜의 영화나들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임순혜의 영화나들이 >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극한 상황 몰린 두사람의 로드무비, 70여개국 220여 작품 열흘간 상영
 
임순혜
▲ 송중기와 박소담의 사회로 열린 개막식!,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 10월6일(수) 오후 6시,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     © 임순혜
▲ 방은진 편창평화영화제 집행위원장!,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 카펫!, 10월6일(수) 오후 6시,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     © 임순혜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가 106() 오후6, 영화의 전당 야외상영관에서 2년 만에 다시 화려한 레드카펫 행사에 이어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의 사회로 개막하였다.

 

2년만에 다시 등장한 레드카팻에는 거장 임권택 감독, 이장호 감독, 정지영 감독, 배창호 감독과 올해 칸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 베를린 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등과 사회를 맡은 송중기, 박소담과 개막작 <행복의 나라> 주연배우인 최민식과 박해일, 심사위원인 크리스티나 노르트, 장준환 감독, 정재은 감독 등이 화려하게 영화의 시작을 알렸다.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올해는 코로나를 극복하는 전환기가 됐으면 한다. 그다음에 프로그램 질이 디지털과 맞춰서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동시 진행되는 그런 영화제로서 올해 아마 대단한 실험을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작품당 1회 상영에 그친 지난해와 달리, 70여 개국 220여 편의 작품이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열흘 동안 편당 2-3회식 상영된다.

  

▲ 한국영화공로상 고 이춘연 수상!,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10월6일(수) 오후 6시,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     © 임순혜
▲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임권택 감독 수상!,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10월6일(수) 오후 6시,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     © 임순혜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의 사회로 시적한 개막식은 한국영화공로상수상과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수상자를 소개하였다.

 

한국영화를 국제 영화계에 널리 소개하는 데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상인 올해 한국영화공로상은 한국 영화계의 맏형이라 불리며 영화인회의 이사장으로 한국영화 산업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이춘연을 선정하였다.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인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수상자는 한국 영화계의 살아있는 전설 임권택 감독이 수상했다. 

 

▲ 뉴커런츠 심사위원장의 인사!, 뉴커런츠 심사위원 소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10월6일(수) 오후 6시,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     © 임순혜
▲ 개막작,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 소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10월6일(수) 오후 6시,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     © 임순혜

 


개막식은 뉴커런츠 심사위원인 크리스티나 노르트 베르르린국제영화제 포럼위원장, 장준환 감독, 정재은 감독을 소개하고, 참석하지 못한 심사위원장인 디파 메타 감독의 화상인사를 전하였다. 이어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를 연출한 임상수 감독과 주연배우 최민식과 박해일을 소개한 후 개막작을 상영하였다.

 

 

▲ 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행복의 나라로>는 시간이 없는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특별한 동행을 하는 유쾌하면서도 서정적인 로드무비다.

 

73회 칸영화제 '2020 오피셜 셀렉션에 선정된 바 있는 <행복의 나라로>는 임상수 감독이 <나의 절친 악당들>(2015)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장편 신작이자 네 번째 칸영화제 초청작이다.

배우 최민식은 교도소 복역 중 인생 마지막 행복을 찾아 뜨거운 일탈을 감행하는 죄수번호 ‘203’, 박해일은 ‘203’의 특별한 여행에 얼떨결에 동참하게 된 남식으로 열연을 펼친다.

 

스크린에서 처음으로 함께 출연한 최민식과 박해일은 신선한 에너지와 교감으로 매력 포인트가 되고 있으며, <미나리>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의 감초연기, 조한철, 임성재, 이엘 등이 조연으로 출연해 영화의 맛을 더한다.

 

극한 상황에 몰린 두 사람의 여정은 다양한 일을 겪으며 관객들의 폭소를 자아내는데, 냉소적이면서도 인간적인 시선으로 행복에 관한 따뜻하고도 아름다운 질문을 우리에게 묻는다.

 

 

▲ 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임상수 감독은 영화 <처녀들의 저녁식사>(1998)로 데뷔를 한 뒤, 한국사회의 폐부를 찌르는 문제작들인 <바람난 가족>(2003), <그때 그 사람들>(2005), <하녀>(2010), <나의 절친 악당들>(2015) 등을 통해 감독으로서의 위상을 굳혔다.

 

김기영 감독의 <하녀>(1960)를 리메이크한 <하녀>(2010)2010년 제63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데 이어, <돈의 맛>으로 2012년 제65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었고, <행복의 나라로>로 제73회 칸영화제 2020 오피셜 셀렉션에 선정되었다.

 

26회째를 맞는 부산국제영화제는 봉준호 X 하마구치 류스케 스페셜 대담, 프랑스 거장 레오스 카락스 감독의 마스터 클래스, 2021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온라인 콘퍼런스, 동네방네 비프 등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가 영화 상영과 더불어 1015일까지 진행된다.


글쓴이는 '미디어운동가'로 현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특별위원, 미디어기독연대 대표, 언론개혁시민연대 감사,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공동대표/ 운영위원장, '5.18 3분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으로 영화와 미디어 평론을 전문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기사입력: 2021/10/07 [13:2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영화제] 김철관 인기협회장, 제41회 황금촬영상 시상식 참석 이유현 2021/11/22/
[영화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임순혜 2021/10/07/
[영화제] 5.18 3분영화제 개막, 미얀마 민중항쟁 영화 상영 김철관 2021/05/26/
[영화제] 5.18 3분영화제, 39편 본선 진출..오는 27일 개막식 김철관 2021/05/19/
[영화제] “영화는 계속된다(Film Goes On)” 임순혜 2021/05/03/
[영화제] 영화감독들의 축제, 황금촬영상영화제 개막 이유현 2021/03/13/
[영화제] 한중단편영화제, 최수우작품 '헛묘' 김철관 2020/09/06/
[영화제] 남북 긴장속 '다시 평화', 평창국제평화영화제 개막 임순혜 2020/06/19/
[영화제] 황금촬영상영화제 팡파르, 홍보대사에 김인권-최희서 김철관 2020/02/18/
[영화제] 문재인 대통령, 영화 '기생충', 4관왕 국민과 함께 축하 김철관 2020/02/11/
[영화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말도둑들.시간의 길> 임순혜 2019/10/04/
[영화제] 재능기부 배우 이윤지, 5분짜리 <지하철 속 오디션> 출연 김철관 2019/09/07/
[영화제] 국제지하철영화제, 1등상에 <청춘>의 강경석 감독 김철관 2019/09/07/
[영화제] 카마라 "지하철영화, 누구나 만들고 어디든 즐겨" 김철관 2019/09/07/
[영화제] 분단의 아픔 다룬 북한 영화 <새>, 평창영화제 개막작 임순혜 2019/08/17/
[영화제] 맥시코의 가난하고 고단한 현실 다룬 <기름도둑> 임순혜 2019/06/29/
[영화제] 제31회 동경영화제 개막, 개막작에 <스타 이즈 본> 임순혜 2018/10/25/
[영화제] 제6회 마리끌레르 어워즈 올해의 배우상 김희애 김해숙 공동수상 임순혜 2018/10/06/
[영화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개막작 <뷰티플 데이즈> 임순혜 2018/10/05/
[영화제] 9.11의 아픔 치유위한 여정 다룬 <아메리칸 포크> 임순혜 2018/08/09/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