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1.11.27 [23:32]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국정원, 사찰피해자 명예회복하라"
불교인권위 28일 성명 통해 강조
 
김철관

 

▲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 진관 스님     © 김철관


불교인권위원회가 국가정보원이 국가정보기간의 불법사찰과 정보개입 사과에 대해 환영을 하면서도 사찰 및 고문피해자
(단체)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촉구했다.

 

불교인권위원회(공동대표 진관 외)은 28일 성명을 통해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사과에 대한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불교인권위원회는 지난 27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밝힌 국가정보기관(중앙정보부국가안전기회부국가정보원으로 이어지는)의 불법사찰과 정치개입에 대한 대국민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을 환영한다라면서도 국가정보원의 대국민 사과와 재발방지의 약속이 지켜지고 완성되려면 사찰 및 고문피해자(단체)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그에 따르는 피해보상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물론 아직도 진상이 규명되지 않고 있는 군부정치의 민간인탄압과 문민정부를 표방했던 김영삼 정부에 이르기까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보상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이것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초석을 다지는데 동참했던 모든 분들께 국가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감사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불교인권위원회 성명 전문이다.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사과에 대한 후속조치를 촉구한다

불교인권위원회는 지난 27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밝힌 국가정보기관(중앙정보부국가안전기회부국가정보원으로 이어지는)의 불법사찰과 정치개입에 대한 대국민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을 환영한다.

 

이번조치는 국가정보기관의 불법 사찰성 정보 공개 및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 결의안에 따른 것이다이는 대한민국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국이며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정신에서 보면 만시지탄의 늦은 감이 있다하지만 민주주의 완성을 열망하고여전히 사찰 경험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피해자들과 공권력의 사각지대에서 사회 활동가들에게는 그나마 다행한 일이기 때문이다.

 

우리 대한민국은 통일을 이루기까지는 미완의 광복이며, OECD국가 중 소득재분배 최하위 국가로 평가되고 있는 동안은 여전히 정치후진국이다그러므로 이번 국가정보원의 사과가 있었다 하더라도 5년 마다 바뀌는 정부에 따라 국가정보기관의 사찰과 탄압은 언제 어떻게 분출할지 모르는 잠시 활동을 멈춘 활화산과 같다.

 

그러므로 이번 국가정보원의 대국민사과와 재발방지의 약속이 지켜지고 완성되려면 사찰 및 고문피해자(단체)들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그에 따르는 피해보상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따라서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물론 아직도 진상이 규명되지 않고 있는 군부정치의 민간인탄압과 문민정부를 표방했던 김영삼 정부에 이르기까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보상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이것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초석을 다지는데 동참했던 모든 분들께 국가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감사의 표현이라 하겠다.

 

현재 우리사회는 군부독재에 비해 엄청난 민주주의의 혜택을 누리고 있지만 아직도 사회개혁에 희생되었던 사람들을 좌파빨갱이로 치부하고 있다이것은 국가가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에 소홀하고 있기 때문이며암묵적 탄압이 지금현재도 자행되고 있음을 말한다그러므로 하루빨리 이번 사과에 뒤따르는 특별법 제정되어야 한다.

 

부처님께서는 국가공권력에 대해 자비로운 마음으로 백성들을 외아들처럼 보살펴야 한다고 하셨습니다이는 부모가 자식위에 군림할 수 없듯 국가공권력 역시 국민들 위에 군림 할 수 없을 말한다따라서 이번 국가정보원의 사과를 계기로 더 이상 국가가 국민(단체)을 사찰하고 탄압하는 일이 없기를 기원하며다시 한 번 이번 박지원 국정원장의 사과에 뒤따르는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바이다.

 

2021년 8월 28

 

 

불교인권위원회


기사입력: 2021/08/30 [10:51]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종교] 불교인권상에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홍성유족회' 선정 김철관 2021/11/15/
[종교] "10.27법난 41주기, 불교탄압 재조명하라" 김철관 2021/10/31/
[종교] "국정원, 사찰피해자 명예회복하라" 김철관 2021/08/30/
[종교] 불기2565년 부처님오신날 전국사찰 봉축법요식 열려 김철관 2021/05/19/
[종교] 올 불교인권상에 '사드반대 투쟁' 정상덕 원불교 교무 김철관 2020/11/09/
[종교] "80년 신군부 10.27불교법난, 문재인 정부 사과해야" 김철관 2020/10/30/
[종교] 실존주의 철학자 나훈아? 테스형은 지옥에...? 류상태 2020/10/28/
[종교] 포교사 무진장 대종사의 삶 기록한 책 김철관 2020/10/05/
[종교] '횡설수설' 이만희…검찰 수사 대비한 면피전략? 정석호 2020/03/03/
[종교] 충남 8번 확진자 줌바 강사는 JMS 신도…교회는 숨기기 급급 김화영 2020/03/03/
[종교] 황교안은 예수의 사람이 아니다 류상태 2019/05/23/
[종교] 수락산 내원암, 부처님오신날 김철관 2019/05/13/
[종교] 소설가 이외수, 불교 선지식 50번째 강연 김철관 2019/05/05/
[종교] 탐한 욕심이 나거든 사자같이 무서워하라 김철관 2018/11/09/
[종교] 기독교발 가짜뉴스, 주범은 우파운동권 김철관 2018/09/14/
[종교] 명진 스님 '행복하게 사는 법' 북 콘서트 김철관 2018/06/30/
[종교] 금강산 맑은 물 마시고 세상을 쳐다 보니... 김철관 2018/06/15/
[종교] "판문점선언, 새역사의 출발을 선포한 신호탄" 김철관 2018/05/22/
[종교] 삼보사찰, 적멸보궁, 무슨 뜻인지 아시나요? 김철관 2018/05/09/
[종교] 불교 신성수 108에 맞춘 108편의 스님시 눈길 김철관 2018/05/12/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