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10.24 [20:02]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삼성의 불법사찰 꼼수사과 규탄한다"
시민사회단체, 19일 오전 서울 삼성본관 기자회견
 
김철관
▲ 기자회견     © 박석운


시민사회단체가 시민단체 후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불법사찰을 한 삼성의 꼼수 사과를 규탄했다.

 

삼성불법사찰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공동대응은 19일 오전 10시 서울 삼성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이 불법 사찰을 감추는 꼼수 사과를 했다며 재벌 삼성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지난 연말 선고된 삼성노조파괴 사건 판결에서 법원은 삼성재벌이 시민단체를 후원한 직원들에 대한 불법사찰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런데 삼성재벌은 진상규명책임자처벌재발방지대책피해자구제책 등의 조치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용 재판에서 형량조정을 목적으로 언론사에 사과문을 흘리는 방식으로 언론플레이에 치중하고 있다며 삼성모순을 해결해야 경제민주화도 가능하고사회민주화도 실현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발언을 한 박석운 진보연대 대표는 노동조합을 조직 또는 가입했거나 그럴 가능성이 있는 문제인력을 특정했고, MB정부 시절의 국정원의 지원을 받았다고 알려진 보수단체가 선정한 반국가 친북좌파 단체를 토대로 여성민우회향린교회 등 불온단체 명단을 만들었다며 문제인력의 연말정산 자료를 뒤져 불온단체 후원내역을 찾아낸 후이를 삼성 재벌 미래전략실이 각 계열사에 보내 밀착 감시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희헌 향린교회 담임목사이상수 반올림 상임활동가최진협 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박다혜 금속노조 법률원 변호사 등도 불법사찰 관련 꼼수 사과에 대한 규탄 발언을 했다.

 

삼성의불법사찰에대한시민사회단체공동대응 관계자는 다음 주초 삼성재벌의 불법사찰에 대해 고발을 하기고 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3/20 [15:01]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삼성] "삼성전자 간부,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 김철관 2020/10/08/
[삼성] 이재용 삼성 부회장 "무노조 경영, 절대 하지 않겠다" 김철관 2020/05/06/
[삼성] "삼성의 불법사찰 꼼수사과 규탄한다" 김철관 2020/03/20/
[삼성] "이재용 5년, 삼성공화국 감안하면, 의미있는 판결" 김철관 2017/08/27/
[삼성] "경영권 승계작업" vs "가공된 프레임"…이재용 재판 열띤 공방 김기용 2017/08/04/
[삼성] 이재용 구속, 정격유착 개혁하라 김철관 2017/02/18/
[삼성] 전대미문의 '삼성과 대통령 뇌물죄'…영장 발부될까? 구용회 2017/01/17/
[삼성] 삼성에 '패배' 엘리엇 다음 수순… 장기농성 돌입? 조백근 2015/07/18/
[삼성] '로또' 삼성SDS 상장의 수조원은 누구 손으로… 김진오 2014/11/07/
[삼성] '삼성생명법'에 놀란 삼성, 입법시(時) 지배구조 빨간불 조근호·박종관 2014/04/07/
[삼성] ‘또 하나의 약속’, 자본권력에 의해 배제된 영화 최혁규 2014/02/13/
[삼성] 삼성전자, 왜 고위층 자녀가 많을까 조백근 2013/11/19/
[삼성] 그래도 삼성? 역시 무서운 삼성! 변상욱 2013/11/06/
[삼성] "CJ 이재현 회장, 왜 유전병까지 공개했나?" 권영철 2013/08/10/
[삼성] 언론단체, 노회찬 대법 유죄 판결 부당하다 김철관 2013/02/17/
[삼성] 노회찬 의원 대법 선고, 국민 무시한 판결 김철관 2013/02/17/
[삼성] 경제개혁연대 "삼성 '편법상속 의혹' 끝까지 가겠다" 취재부 2012/09/28/
[삼성] 인사유감-우호의 표시인가 사회적 복종의 표시인가 오용석 2011/10/11/
[삼성] '삼성 무노조'는 경영 철학이 아니라 '억압'이다 변상욱 2011/07/15/
[삼성] 칼라TV, 촛불 이어 2010년 '삼성'에 도전장 취재부 2010/05/0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