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1.06.20 [01:28]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고문중원 경마기수, 발인제
9일 오후 부산노제 후, 양산솥발공우ㅕㄴ묘지에 안장
 
김철관
▲ 9일 오전 고 문중원 기수 발인제에서 김명환 민주노총위원장이 영정에 잔을 올리고 있다.     ©


9일 오전 고 문중원 경마기수의 장례 발인제가 끝나고 노제를 할 부산으로 향했다.

 

마사회 부정비리를 죽음으로 고발했던 고 문중현 기수의 노동사회장’ 발인제가 고인의 부인과 어린 자녀가족동료들이 지켜본 9일 오전 7시 서울 종로구 대학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4호실에서 열렸다.

 

발인제에서는 고인의 아내 오은주씨와 아들과 딸고인의 양친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 최준식 공공운수노조위원장 등도 예를 갖추고 절을 하거나 헌화했다.

 

조사를 한 박승렬 목사는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다며 고인을 통해 드러난 한국마사회의 부패해결을 위해 남은 동지들이 싸움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인제를 한 장례식장 복도에는 시민노동자 등이 발인제 참가자들이 문중현 기수 억울한 죽음마사회가 죽였다대통령이 해결하라’, ‘일하다 죽지 않게 차별받지 않게’, ‘문중원 열사 진상규명책임자처벌한국마사회 적폐권력 해체’, ‘열사정신 계승한국마사회 적폐권력 청산등의 팻말을 들었다.

 

이와 관련해 9일 오전 민주노총 김현상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은 유족의 고통과 아픔을 보면서 고인을 보내드리게 됐다며 앞으로 문 열사의 염원인 복마전 한국마사회 권력의 적폐청산을 위해 모든 노동자들이 함께 투쟁을 이어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8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추모제를 마친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대표는 쇼셜미디어(SNS)를 통해 고 문중원 열사 죽음을 계기로 결성된 경마기수노조를 지켜내고적폐온상 마사회 적폐를 혁파하고 공공기관답게 개혁해 내는 과제가 남아 있다며 고 문중원 열사여이제 이곳에서 온갖 고단함 모두 내려놓으시고 편히 쉬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인은 지난해 11월 29일 마사회 부정 비리 등을 담은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죽음을 선택했다이후 102일 만인 9일 장례가 치러지게 됐다. 9일 오전 7시에 시작된 발인제가 끝나고예정했던 서울 광화문 영결식은 코로나19 사태로 하지 않았다발인제가 끝나고 운구차는 곧바로 노제를 할 부산으로 향했다오후 2시 고인이 근무했단 부산마산경마공원(렛츠런파크)에서 노제를 한 뒤오후 5시경 경남 양산 솥발산공원묘지로 옮겨 하관식을 한다.


기사입력: 2020/03/09 [15:34]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노동] '조합원 140만 시대, 1노총 확보' 선포 김철관 2021/04/29/
[노동] 대전여고 학생들, 총리와 택배노동자들에게 직접 만든 달력 전달 김철관 2021/03/20/
[노동] 박영선-김진애 후보, 한국노총 방문 김철관 2021/03/16/
[노동] 양대노총 "건설노동자 적정임금제도 도입" 촉구 김철관 2021/03/17/
[노동] "비정규직 이제 그만, 1천명 장기해고 청와대가 해결하라" 김철관 2021/02/25/
[노동] 김현정 민주당 노동대변인 "산재, 노동자 탓 아냐" 김철관 2021/02/24/
[노동] 비정규직 고객센터 직원, 서울시 산하 기관이 직접 고용해라 김철관 2021/02/24/
[노동] 암투병 김진숙, 걸어서 34일만에 청와대 도착 김철관 2021/02/07/
[노동] 택배노조, 잠정합의안 가결 총파업 철회 김철관 2021/01/30/
[노동] "택배과로사 1차 사회적 합의 지켜라" 김철관 2021/01/28/
[노동] 철도 자회사 노동자들은 장기파업중 김철관 2021/01/13/
[노동] "살인기업 한국타이어, 공수처로 조사하라" 김철관 2020/12/13/
[노동] "ILO핵심협약 비준, 노조법 개악 폐기하라" 김철관 2020/12/05/
[노동] 운수물류총련 새의장에 정태길 선원노련 의장 선출 김철관 2020/12/02/
[노동] 박영선 장관 "프로토콜 경제는 우분투 정신과 일맥상통" 김철관 2020/11/29/
[노동] 135개단체, ILO핵심협약비준 촉구..공대위 출범도 김철관 2020/11/27/
[노동] 안진걸 "택배 박스손잡이 설치, 보람 느껴" 김철관 2020/11/25/
[노동] 우원식 "우분투정신, 우리 삶과 맞닿아 있어" 김철관 2020/11/24/
[노동] "노동자 권리 위해 만든 노조, 권력화 되고 있어" 김철관 2020/11/24/
[노동] 윤희숙 의원에 대해 민주당 "전태일 정신 왜곡말라" 김철관 2020/11/14/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