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4.06 [23:02]
환경·교육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환경·교육 >
70대 '전립선암' 눈물 젖은 투병기 눈길
[책동네] 돌손 채희관의 '횡성수설 투병기'
 
김철관
▲ 표지     ©


지난 2013년 발생한 전립선암 3기말 환우의 눈물 젖은 투병기가 책으로 출판됐다.

 

숨고 싶은 남성들의 전립선암의 투병기를 다룬 돌손 채희관의 <횡설수설 투병기>(2019년 12사단법인 전립선암환우건강증진협회)는 전립선암 환우의 생생한 리얼 투병기이다발병가능성이 존재하고 있는 50대 이상이면 관심 있게 살펴봐야하는 남자들의 전립선암의 증상과 치료법을 소개하고 있는 책이기도 하다.

 

이 책은 신경침윤과 정관·정량 침윤은 물론 방광 쪽 피막을 벗어난 절단면 양성 등 전립선암 3기말이라는 최악의 진단을 받고서도 나을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치료에 임해 완치에 가깝게 성공한 사례를 다루고 있다.

 

저자 돌손 채희관은 3기말 전립선암 진단을 받고 절망과 고통의 시간을 보내며한 가닥 희망을 갖고 병원을 전전한다전립선암 특이항원(PSA) 기준치가 0~4인데, 12년 전 10이라는 수치를 알고서도전립선에 암이 자리 잡고 있었음에도 안일한 대처로 병을 키웠다는 것이다.

2007년 6월 30일자로 43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2의 인생을 시작할 무렵 다리 이곳저곳의 저림과 따금따금한 증상이 자주 발생했다당시 개인병원 및 대학병원을 찾아 의사의 진단을 받았지만그들의 오진이 사태를 더욱 악화시키도 했다.

 

2013년 6월 서울대학교 병원 비뇨의학과 조직검사결과 공식 전립선암 3기말 판정을 받고 슬픔과 절망분노와 죄책감은 물론 불안감이 엄습해 우울증에 시달리기도 했다이후 서울대병원에서 뼈 스캔, CT, MRI 검사를 받았고신촌 세브란스병원 옮겨 수술실에서 전신마취 후 약 3시간에 걸친 로봇수술(다빈치수술을 받았다.

 

전립선암 발생 전에도 저자는 맹장수술(기관지와 식도의 종양수술백내장 수술치질 수술 등 크고 작은 수술을 받았다그래서인지 전립선암 수술을 담담하게 맞이했다.

 

특히 그는 진료를 받으면서도 인터넷 전립선암 환우 사랑방’ 카페지기 불곡산인의 도움이 희망의 등불이 됐다고 회고했다그의 병리 기록 해석은 전문의보다 더 세밀한 멘토의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이뿐만 아니라 불곡산인은 보조방사선치료(토모)를 하려온 환우와 동행해 의사에게 환자의 상태와 부탁의 말을 하기도 했다카페지기 불곡산인도 전립선암이 발병해 완치를 했던 인물로환우들의 병리기록 해석은 물론 치료방향까지 제시해줘 그의 존재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인물이다.

 

포털 다음에서 불곡산인이 운영하는 전립선암 환우 사랑방은 카페의 존재가치가 실감난다이곳에서는 환우들끼리 전립선암에 대한 정보를 주고받고카페지기에게 환우들이 질문을 하면 상세한 설명을 곁들기 때문이다.

 

저자는 사랑방 환우 카페에서 배운 전립선암 면역강화보조 치료를 위해 체온 상승이 필수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신체단련운동과 반신욕헬스사우나 그리고 면역강화보조식품인 운지버섯 균사 추출물인 PSP-50을 복용하기도 했다.

 

2019년 10월 26일 오전 9시 신촌세브란스 병원 비뇨의학과 진료실에서 의사의 말 “PSA 수치가 0이네요라는 말이 많이 호전됐다는 의미였고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순간이었다는 것이다이어지는 의사의 말 “6개월 후인 2020년 4월 17일 다시 오세요라는 말에 감탄을 했다고.

 

저자는 투병생활을 하며 느낀 전립선암 예방법으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마음가짐(믿음과 강한 정신력이 곧 면역력 상승식생활 개선(체질에 맞는 균형 잡힌 영양식 섭취면역력 증강을 위한체력관리(체온유지 및 체력강화를 위한 운동등을 제시했다.

 

특히 음식물 섭취에 있어 인스턴트 음식튀김류붉은색 육류 등은 줄이고 다양한 과일과 채소 특히 토마토통곡물식물성 지방음식 등을 권유했다담배탄 음식짠 음식 등을 피하고 편식 대신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과유불급(過猶不及그리고 골고루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 책은 저자가 전립선암 첫 발병시기인 2007년 11월부터 2019년 10월까지의 투병일지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또한 전립선 암 판정시까지의 경위, 판정후 진료 및 치료과정, 전립선 특이향원(PSA)  변동사항, 투병생활과 환우들에게 전할 말 등의 내용을 담았다.

 

현재 70대 중반인 저자의 상태가 많이 호전돼 환자를 위해 사단법인 전립선암환우건강증진협회에서 전립선암 및 비대증 상담 및 진료 동행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1/31 [08:43]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의학] 트럼프 "서울 인구 3800만명"…용감한 백악관 브리핑 권민철 2020/03/31/
[의학] 촛불계승연대 "21대 총선, 코로나 대책 마련하라" 김철관 2020/03/28/
[의학] 고용량 비타민C 정맥주사, 치료에 효과있다 아레나 2020/03/26/
[의학] "미국이 가장 위험, 코로나19 확진자 쏟아져 나올수도" 김현정의 뉴스쇼 2020/03/16/
[의학] 문 대통령 "수도권 집단 감염되면 모든 노력과 성과 원점" 박지환 2020/03/16/
[의학] "유럽발 코로나 2차 파동?" 팬데믹보다 무서운 인포데믹 황효원 2020/03/16/
[의학] "코로나19 보도, 기자는 소설쓰고 언론은 국적불명" 김철관 2020/03/05/
[의학]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 중국, 더 무서운 이유 아레나 2020/03/04/
[의학] 대구경찰 신천지 수사 착수…대구 지파장도 겨눌까? 권소영 2020/03/03/
[의학] 돌림병 예방하고 안전 꾀하는 선조들의 지혜 리대로 2020/03/03/
[의학] 코로나19 확산, 전염병 보도수칙 따라야 한다 김철관 2020/02/28/
[의학] 신천지 본부를 친 이재명의 결단…檢·警은 뭐하나 김진오 2020/02/25/
[의학] “'코로나19' 선 넘었다, 모든 지역단체 준비해야” 시사자키 2020/02/25/
[의학] 대구 찾은 文 "바이러스에 반드시 승리하겠다"(종합) 박지환 2020/02/25/
[의학] 신천지 과천본부, 지난 3일 문서 대량 폐기 송주열 2020/02/25/
[의학] "대구 봉쇄? 지역주민 포기하자는 말인가?" 김현정의뉴스쇼스 2020/02/20/
[의학] 대구·경북 감염자 '폭증'...신천지에서만 이틀간 37명 나왔다 송영훈 2020/02/20/
[의학] 서울교통공사 노사, 역사 시설물 신종코로나 소독 김철관 2020/02/12/
[의학] 바이러스의 역습 : 글로벌리즘의 결과는 세계 불안정 아레나 2020/02/07/
[의학] 박원순 시장 "지하철 방역, 철저 시행 안전하다" 김철관 2020/02/04/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