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11.18 [01: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제100회 전국체전, 잠실올림픽 주경기장에서 개회
문재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이기홍 대한체육회장 등 인사말, 5만여 참석
 
김철관
▲ 서울시 선수단 입장 모습     ©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에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의 뜻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100회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개막식에서 대통령, 장관, 서울시장을 비롯한 여야 전국 시도지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선수들을 환영했고,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100회 전국체육대회 개막식이 4일 오후 630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25번지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독립운동가 후손, 원로체육인·체육꿈나무, 시도·해외선수단, 관람객 등 5만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기념사를 한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간 대화가 단절되고 관계가 어려울 때, 체육이 만남과 대화의 문을 열었다“19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화합의 시대를 열고 지난해 평창올림픽이 평와의 한반도 시대를 열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은 공동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

 

환영사를 한 박원순 서울시장도 전 세계의 화해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했던 88서울올림픽의 정신을 이어서 이번 100회 전국체육대회를 평화와 화합의 장으로 준비했다이 염원을 담아 오는 2032년에 우리 서울과 평양이 그리고 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동포들과 범 세계인들이 다시 이곳 잠실에서 하나가 되는 꿈을 꾸고 싶다고 강조했다.

 

개회사를 한 이기홍 대한체육회장은 오늘은 대한민국 체육사에 기념비적인 순간이라며 한 세기 역사 속에서 한국 스포츠 발전을 이끌어온 전국체육대회가 100돌을 맞이하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개회식에서는 선수입장, 국민의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의 개회선언, 박원순 시장의 환영사, 대회기 계양, 이기홍 대한체육회장 개회사,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선수·심판대표 선서, ‘몸의 신화, 백년의 탄생주제공연, 성화 점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고, 이어 새로운 미래 100을 주제로 축하공연과 불꽃놀이가 이어졌다.

▲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박원순 서울시장, 이기홍 대한체육회장, 박양우 문체부장관 등이 선수단이 입장하자, 박수로 환영하고 있다.     © 김철관

 

 

이날 전국 시도 선수단이 입장할 때, 문재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박양우 문화체육부장관, 이기홍 대한체육회장이 나란히 서, 30분 여 박수와 손을 흔들며 환영의 뜻을 표했고, 내빈석에 앉은 지방 도지사나 광역시장, 이북5도청 등 지방자치단체장들도 소속 선수단이 입장할 때 내빈석 앞으로 나와 손을 흔들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날 정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박양우 문체부장관 등이 참석했고, 서울시에서는 박원순 시장, 신원철 시의회 의장, 조희연 시교육감, 서종수 서울노총 의장, 산하 공기업 사장과 노조 대표 등 서울시 관내 노사정 인사들도 다수 참석했다. 정당에서는 노동부장관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 최재성 의원.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 등이 참석했다.

 

1920년 서울에서 제1회 전국체육대회가 열렸고, 전국체전 100년을 맞아 다시 서울에서 열리게 됐다.

 

개막식 전인 오후 530분부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홍보영상과 안전영상 상영 및 사전이벤트 행사가 열렸고, 오후 6시부터 30분간 방송인 송해 씨의 사회로 아이 서울 유 (I·SEOUL·U)’를 주제로, 서울시민들과 가수 김연자 등의 공연이 펼쳐졌다.

 

100회 전국체육대회는 45개 정식종목과 2개 시범종목으로 오는 10일까지 서울 시내 각 경기장에서 열린다.

▲ 관람객     ©

 

 


기사입력: 2019/10/06 [01:00]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스포츠] 김철관 인기협회장, 100회 전국체전 축하 이유현 2019/10/07/
[스포츠] 문 대통령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힘모으자" 김철관 2019/10/05/
[스포츠] 이기홍 대한체육회장 "전국체전, 우리 체육의 역사와 진배없어"" 김철관 2019/10/06/
[스포츠] 제100회 전국체전, 잠실올림픽 주경기장에서 개회 김철관 2019/10/06/
[스포츠] 호날두 사태, 축구팬 상대 희대의 사기극 김병윤 2019/07/27/
[스포츠] '리틀 태극전사', 한국축구 황금세대 열리나? 김병윤 2019/06/16/
[스포츠] 최후의 일전 챔스리그, 리버풀과 토트넘 누가 웃을까? 김병윤 2019/05/19/
[스포츠] 박원순 "스포츠, 육체적 운동넘어 인간의 발전 가져와" 김철관 2019/04/30/
[스포츠] 마라토너 이봉주 "마라톤, 제 삶의 전부" 김철관 2019/04/30/
[스포츠] 서울 전국체전 518명 시민위원회 발족 김철관 2019/04/30/
[스포츠] 평가전 2연승, 벤투호가 풀어야 할 과제들 김병윤 2019/03/28/
[스포츠] '분명히 달라진' 박주영, 부활 신호탄인가? 김병윤 2019/03/05/
[스포츠] 허울뿐인 벤투, 한국축구 희망마저 앗아가 김병윤 2019/01/26/
[스포츠] 누가 박지성 유스전력본부장을 사퇴로 몰아갔나? 김병윤 2018/12/14/
[스포츠] '전북 14년' 최강희 감독이 '진정한 명장'인 이유 김병윤 2018/12/05/
[스포츠] 기성용, 김영광 길러낸 유소년축구 대부 정한균 감독 김병윤 2018/11/05/
[스포츠] 이승우는 아직...벤투 감독 한국축구 구세주 될까? 김병윤 2018/10/20/
[스포츠] 프로야구, 2부리그 위해 월요일에도 경기하자 류상태 2018/10/15/
[스포츠] 우승 김학범호 '2020 도쿄올림픽' 전략있나? 김병윤 2018/09/02/
[스포츠] 김학범호는 아시안게임에서 웃을 수 있을까? 김병윤 2018/08/1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