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7.16 [05:01]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제주방송- 일 아오모리 텔레비전과 발전협약
지난 19일 일본 아오모리 방송사에서 양사 대표이사 협약식
 
김철관
▲ 지난 19일 일본에서 jIBS와 ATV가 제휴 협약 조인식을 했다.아오모리 텔레비전 나카무라 타카유키 대표이사(좌)와 제주방송 탁윤태 대표이사이다.     ©


 제주방송(JIBS)이 일본 아오모리 텔레비전(ATV)과 상호 우호 교류협약을 체결했다.

 

제주 유일의 지상파 민영방송인 제주방송(대표이사 탁윤태, JIBS)은 23일 아오모리 텔레비전(대표이사 나카무라 타카유키, ATV)과 양 지역의 경제문화 교류발전에 공헌하고 양사의 사업발전에 기여할 우호교류 협약을 1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19일 일본 아오모리현 ATV 방송사 회의실에서 개최됐다이날 탁윤재 제주방송(JIBS) 대표이사와 나카무라 타카유키 아오모리 텔레비전(ATV) 대표이사가 혁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서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아오모리현의 경제문화 등의 교류·협력 관계를 위해 방송 등을 이용한 공동사업 및 상호 주최하는 사업활동양사의 영상콘텐츠 지원공동 관심분야 취재활동 협동 등을 목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주방송은 제주도 내는 물론해외로 방송 권역을 확장하고 콘텐츠 교류를 통한 공동제작 및 공동사업 추진의 기회를 마련했다또한 한·일 문화교류와 사회발전을 촉진하고 양국 국민의 친선을 위해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특히 양사의 발전과 경제교류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오모리 텔레비전은 1968년 개국했다. TBS(도쿄방송)계열의 방송국으로 아오모리현을 지역으로 한 지역방송 사업 및 정치경제스포츠문화 등 각종 방송 사업을 해오고 있다.

 

일본 최북단에 위치한 아오모리현은 지난 1993년 시라카미산지(너도밤나무 숲)가 일본 최초로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다아름다운 설경과 뛰어난 경승지 및 온천을 다수 보유(일본내 4)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이 밖에도 세계 최장의 해저터널(아오모리~홋카이도)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국제교류를 통한 자매 및 우호협정 도시로는 제주특별자치도(대한민국)를 비롯해 산타카타리나주(브라질), 하바롭스크(러시아), 메인주(미국), 요녕시 대련시(중국등이 있다.


기사입력: 2018/11/23 [16:27]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방송문화] 방송인 박수홍, 가수 무대 빛났다 김철관 2019/07/09/
[방송문화] 유명 연예인 스캔들,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류상태 2019/04/10/
[방송문화] 김제동이 헌법에 대해 하고싶은 말은 무엇일까? 김철관 2019/03/24/
[방송문화] 박노자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1%들의 강간문화" 김현정 2019/03/27/
[방송문화] '성관계 몰카' 유포 혐의 정준영 구속…"증거인멸 우려" 김명지 2019/03/22/
[방송문화] 경찰, 승리 카톡방 '불법촬영물 공유' 내사…출국금지(종합) 김광일 2019/03/11/
[방송문화] 제주방송- 일 아오모리 텔레비전과 발전협약 김철관 2018/11/23/
[방송문화] "기획사 오디션 시대에서 유튜브 시대로 가고 있다" 김철관 2018/10/21/
[방송문화] "행동의 소리가 말의 소리보다 크다"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성우 박형욱 "힘들게 쓴 책, 나라도 사랑할 것"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내레이션이 중요한 시대, 필독서" 이유현 2018/05/13/
[방송문화] '내레이션의 힘' 북콘서트 "읽고, 품고, 표현하라" 김철관 2018/05/11/
[방송문화] 유호한 KBS성우극회장 "내레이션의 힘', SNS로 보여달라"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배우 차태현의 모친, 성우 최수민의 멋진 축사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말의 힘! 스피치가 아니라 내레이션입니다." 김철관 2018/04/05/
[방송문화] 박수홍 "문재인 대통령, 권위적이지 않았다" 김철관 2018/03/10/
[방송문화] 대만 연예지 <나인스타즈>, K-POP 스타 누굴 담았나 김철관 2018/02/11/
[방송문화] 6월항쟁에서 촛불혁명으로 방송민주화 30년 담았다 김철관 2018/01/30/
[방송문화] 류지열 "약자 짓밟고 기고만장했던 자들, 고발해야 한다" 김철관 2018/01/27/
[방송문화] 추혜선 의원 "노사 대립 YTN정상화 빨리됐으면" 김철관 2018/01/2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