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4.21 [11:01]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아버지 명예 훼손" 택시운전사 김사복씨 아들, 지만원 고소
73 광수로 지목당한 5·18 참가자도 동참
 
조시영

 

왼쪽 사진은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오른 쪽 사진은 김사복씨가 외신기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 페터 크레입스(Peter Krebs)는 "안경을 쓴 인물이 힌츠페터"라고 밝혔다. (사진=김사복 씨 아들 승필 씨 제공/노컷뉴스 자료사진)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인 김사복 씨의 아들이 아버지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만원(76) 씨를 검찰에 고소한다. 

31일 5·18기념문화센터에 따르면 김사복 씨의 아들 김승필(59) 씨가 오는 6월 4일 광주지방검찰청에 사자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지만원 씨를 고소할 예정이다.

이번 소송에는 지만원 씨로부터 북한 특수군으로 지목 당한 5·18 참가자 지 용(76) 씨도 함께 한다. 

지만원 씨는 5·18 참상을 알린 위르겐 힌츠페터와 힌츠페터를 도운 김사복 씨를 폄훼하는 글을 수 차례 인터넷에 게시했다. 

지만원 씨는 5·18 기록사진에 등장하는 지용 씨를 제73 광수로 지목하고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광수(북한 특수군인)들이 광주에서 폭동을 일으킨 대가로 북한에서 요직을 차지했다'는 주장도 펼쳤다. 


지용 씨는 1980년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을 목격한 시민군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검찰에 고소장을 낸 뒤 5·18단체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18/05/31 [22:00]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민주화] 4.19혁명 59주년, 민주주의 되새긴다. 김철관 2019/04/19/
[민주화] 이낙연 국무총리 "민주주의 공짜로 얻어지지 않아" 김철관 2019/04/19/
[민주화] 한국노총, 4.19혁명 정신 잇겠다 김철관 2019/04/19/
[민주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방통심의위원, 공적정보 유출 문제 있어" 이유현 2019/03/12/
[민주화] "'5.18역사왜곡 영상 유포' 이상로 해임하라" 김철관 2019/03/12/
[민주화] '5·18 심의정보 유출' 이상로 방심위원 "아무런 죄의식 없다" 최영주 2019/03/11/
[민주화] 최경환 의원 "5.18망언 지지, 극우정당 출발 신호탄" 김철관 2019/02/27/
[민주화] 이승만의 '눈엣가시', 투쟁의 상징 서민호는 누구? 김철관 2019/02/25/
[민주화] "5.18 망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퇴출하라" 김철관 2019/02/24/
[민주화] 3.1운동 100주년 양심수를 사면 석방하라 김철관 2019/01/24/
[민주화] 고 장준하 선생 탄생 100주년, 글모음집 나왔다 김철관 2018/12/23/
[민주화] 올해 '양심의 호루라기를 분 사람들' 누구? 김철관 2018/12/08/
[민주화] 장준하100년위원회, 장준하 삶 다룬 콘서트 개최 임순혜 2018/08/15/
[민주화] 탄생 100년 '장준하100년위원회' 발족 김철관 2018/08/06/
[민주화] 故 박정기 전 유가협회장 영면 김철관 2018/07/29/
[민주화]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촛불백서 뭘 담았나 김철관 2018/06/22/
[민주화] 6.10 항쟁 31주년기념식.., 문 대통령 기념사, 행안부 장관 대독 김철관 2018/06/10/
[민주화] "아버지 명예 훼손" 택시운전사 김사복씨 아들, 지만원 고소 조시영 2018/05/31/
[민주화] 5.18민중항쟁 계승대회, 7000여명 참여 김철관 2018/05/20/
[민주화] "3만 여명 제주 4.3학살, 미국 사과하라" 김철관 2018/04/08/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