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12.16 [02: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주변 친숙한 소재로 '사랑' 표현했다
명상화가 김주희 작가의 여섯 번째 개인전 '사랑'
 
김철관
▲ 전시작품     © 김철관

일상에 흔히 보인 소재로 ‘사랑’을 표현한 회화 전시회가 눈길을 끈다.

 

명상화가 김주희 작가가 지난 1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사간동 ‘갤러리 자작나무’에서 <사랑>을 주제로 여섯 번째 개인전을 열고 있다.

 

김 작가가 그린 그림의 소재는 일상의 삶에서 흔히 보이는 대수롭지 않는 것들이다. 풀, 꽃, 나무, 빵, 옷, 찻잔, 컵 등 전시한 20여점은 한 마디로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상대에게 아무런 기대도, 바람도, 마음조차 없이 함께 있음이 ‘사랑’이라는 것이다.

 

녹색 저고리와 치마(투피스)를 ‘우리 love’로 표현했고, 최근 연이은 한파로 꽁꽁 열은 땅 속에서 나란히 돋아난 새싹을 생명으로 나타냈고, 함께 태어난 한 쌍의 새싹의 꿈틀거린 모습을 ‘살아나서 고마워’로 표현했다. 또한 노랑 나팔꽃 곁에 핀 분홍 나팔꽃을 두고 ‘너를 만났어’로, 꽃가지에 앉은 나비 그리고 풀과 벌레를 각각 ‘사랑해’로 명명했다. 너와 내가 다른 게 아니고, 같은 것임을 내포하고 있다고나할까.

 

작품들은 삶의 가까이 있는 친숙한 소재로 한 소소한 이야기를 ‘소통’으로 풀어냈고, 작품을 통해 작가의 내면에 깃든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한다. 특히 흔히 볼 수 있는 일상 소재의 작품들은 편안하고 마음 깊은 울림을 준다.

 

15일 오후 전시장에서 만난 김주희 작가는 “일상의 삶에서 작은 것 하나하나가 소중하고 감사한 것들이 많다”며 “빵, 새싹, 옷 등 일상에서 느껴지는 소재로 사랑을 표현해 봤다”고 말했다.

그는 “명상을 통하면 자신을 좀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다”며 “명상 속에서 삶을 성찰을 하면 자신을 잘 이해하게 된다, 명상을 하고 난후 지근거리에 있는 사물을 보며 ‘사랑’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 전시작품     © 김철관

 

임기연 액자작가는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를 은유적으로 표현한 작품들이 마음에 와닿는다”며 “이상적 작품이라기보다 현실의 소재에서 깊이 느껴지는 사랑의 표현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전시 작품들은 함께 떨어져 있어도 같이 있어야만 조화를 이루는 투피스처럼 바로 사랑도 그런 의미라는 것을 느끼게 한다. 엄마, 자녀, 친구, 형제, 연인, 동료 등과의 관계에서도 사랑 때문에 아파하고 상처받을 지라도, 다시 사랑 때문에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준다고나 할까.

▲ 김주희 작가와 작품들     © 김철관

 

다음은 김주희 작가의 작업노트이다.

 

“사랑이란 무엇일까. 사람들에게 물었다. 각자의 사랑을 들려주었다. 문득 사랑했지만 외롭고 쓸쓸했던 기억이 떠올랐다. 이제 내가 하고픈 이야기는 외로운 사랑 이야기가 아니다.

작업은 혼자가 되어 싸우는 시간이다. 그러나 나를 둘러싼 작은 것들에서도 사랑을 느끼고 다시 힘을 얻고 했다. 사랑은 외롭게 하지 않는다. 사랑은 살아라 한다. 사랑은 용기를 주며 언제나 함께 머문다.”

 

<사랑>전은 오는 20일까지 전시된다.

 

김주희 작가는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해 졸업했고, 현재 서울 한 고등학교에서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지난 2008년 '그를 만나다'란 개인전을 시작으로, 2012년 '벗어남'전, 2014년 '꽃과 사람에게는 그리움이 있다'전, 2015년 'Look Back'전에 2017년 ‘어제 오늘 내일’전에 이어 이번 여섯 번째 개인전은 학교에서 학생을 가르치며 퇴근해 틈틈이 그린 그림들이다. 특히 김 작가는 아트페어와 그룹전과 많은 작품을 선보였다.


기사입력: 2018/02/16 [15:18]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전시회] 2019년 서울지하철사진전, 초등생 작품 눈길 김철관 2019/10/03/
[전시회] 제주 구석물당 동백나무, 펜화 눈길 끄네 김철관 2019/09/29/
[전시회] "매일 목공에 그린 글과 그림, 진짜 내가 화가" 김철관 2019/09/25/
[전시회] 3가지 '키워드'로 해석한 미디어설치 작품 눈길 김철관 2019/08/29/
[전시회] 일상의 깨달음 '바람이 분다'전 연 최영실 화가 김철관 2019/05/19/
[전시회] 40여 년 산수화 고집한 한 화백의 작품 눈길 김철관 2019/02/24/
[전시회] 이외수-강찬모-이헌정 작가, 다른 장르 '동행'전 눈길 김철관 2019/02/23/
[전시회] 삼도봉 회고 백두 능선, 산수화 눈길 김철관 2019/01/24/
[전시회] 사진•회화•시•음악•조각으로 한강 그리고 노래하고 김철관 2018/07/26/
[전시회] "압화 전시, 20여년 시간에 대한 스토리" 김철관 2018/06/19/
[전시회] 황폐화된 인간 치유를 위한 회화전 김철관 2018/06/17/
[전시회] 김철관 인기협회장, 일본대 사진학과 동문회 감사패 받아 이유현 2018/05/05/
[전시회] 2년마다 열리는 전시, 20년 기록의 사진들 김철관 2018/05/03/
[전시회] 부릉부릉 소리, 목판화로 구현했다 김철관 2018/03/04/
[전시회] 주변 친숙한 소재로 '사랑' 표현했다 김철관 2018/02/16/
[전시회] 흙으로 겹겹이 빚은 '책가도'의 세계 김철관 2017/12/09/
[전시회] 잔잔한 그림, 편안한 내적 성찰 김철관 2017/08/28/
[전시회] "일상 그림, 반복적 삶 탈피와 비움" 김철관 2017/07/18/
[전시회] 청각장애인 미술대전 대상 눈길 김철관 2016/09/22/
[전시회] 이데아의 세계를 통해 본질의 자아를 찾는다 김철관 2016/09/1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