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10.28 [17:02]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언론인 4713명 역사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현업 언론인 1차 시국선언, 민주주의 퇴행 주장
 
김철관
▲ 언론노조홈피 캡쳐     © 인기협


정부가 국민 여론의 압도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를 강행하자 일선기자들이 ‘민주주의 퇴행’을 강조하며 시국선언을 지난 4일 발표했다 

4713명의 언론인들은 “역사에 진실을 기록해야 할 우리 현업 언론인들은 역사에 역행하고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일방적 국정화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현업 언론인 1차 시국선언’에는 KBS, MBC, SBS, EBS, TBC를 비롯한 8개 지역민방, OBS, CBS, 불교방송, 아리랑국제방송, 스카이라이프, 한국경제TV 등 방송사와 경향신문, 한겨레, 국민일보, 서울신문, 한국일보, 경남도민일보, 금강일보, 인천일보, 불교신문, 옥천신문과 풀뿌리신문 등 신문사, 창비, 보리, 그린비, 돌베개, 알마 등 출판사, 미디어오늘, 뉴스타파, 오마이뉴스, 시사인, 한국농어민신문 등 전문 매체와 독립언론, 뉴시스와 연합뉴스 등 통신사, MBC아트, CBSi,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등 방송사 자회사와 유관기관 포함 총 49개 사업장 4713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진보와 보수를 떠나 역사학자들은 대부분 국정교과서의 집필거부에 나섰다”며 “청소년과 현장의 교사, 학부모까지 역사 교육의 획일화와 정치적 편찬에 불복종을 선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역사를 권력의 입맛대로 기록하려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한다”며 “역사 역행, 민주주의 퇴행에 맞서 불복종을 선언하고 언론주권자 국민과 함께할 것”라고 강조했다. 

<현업언론인 시국선언문> 

언론인의 양심으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을 반대합니다 ! 

정권에 일방적인 줄서기를 강요하는 언론장악, 노동자의 생존권을 송두리째 빼앗는 노동개악,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의 뿌리는 동일합니다. 국민의 여론을 무시하는 독선과 헌정질서를 훼손하는 오만함입니다. 

“어떤 학설이 옳다고 확정할 수 없고 다양한 견해가 나름대로 설득력을 지니고 있는 역사 과목의 경우 다양한 견해를 소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1992년 헌법재판소가 역사 교과서에 대해 ‘국정화’보다 ‘검인정제’나 ‘자유발행제’ 채택을 권유한 까닭입니다. 

진보와 보수를 떠나 역사학자들은 대부분 국정교과서의 집필거부에 나섰습니다. 청소년과 현장의 교사, 학부모까지 역사 교육의 획일화와 정치적 편찬에 불복종을 선언하고 있습니다. 

“현행 역사교과서의 어느 부분이 편향되었는가?”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정부는 정확한 답변과 자료를 내놓지 못합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과 집권여당 대표는 “90%의 역사학자와 80%의 집필진이 좌파”라며 여론을 호도합니다. 족벌신문, 종합편성채널 등 여론 통제 수단을 총동원해 국정화를 밀어붙일 뿐, 다수 국민의 반대여론에는 눈과 귀를 닫고 있습니다. 

정부는 “아이들에게 패배주의를 가르쳐선 안된다”면서 국민에게 패배를 강요하고 있습니다. 현행 역사교과서가 “대한민국에 태어난 것을 부끄럽게 여기게끔 기술돼 있다”면서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독선에 굴종하기를 고집하고 있습니다. 

역사를 권력의 입맛대로 기록하려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합니다. 
역사 역행, 민주주의 퇴행에 맞서 불복종을 선언하고 언론주권자 국민과 함께할 것입니다. 국민들의 희생과 피땀으로 일궈온 민주주의와 저항의 역사를 반드시 지켜내고 기록하겠습니다. 

2015년 11월 4일 
49개사 현업언론인 4,713명 일동


기사입력: 2015/11/05 [21:51]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역사학] 히틀러와 처칠의 전쟁 : 2차 세계대전의 거짓말 아레나 2019/06/18/
[역사학] 불볕더위, 남산 역사탐방 나선 서울시의원-구의원들 김철관 2018/07/22/
[역사학] 독립유공자 유족 단체 "MBC, 설민석 출연 중지해야" 유연석 2018/05/10/
[역사학] 국정 역사교과서의 '차떼기' 여론조작 박종률 2017/10/12/
[역사학] “국가의 위기나 패망의 원인은 내부 분열” 이형호 2017/09/16/
[역사학] “전쟁의 역사에서 배우는 교훈,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이형호 2017/09/06/
[역사학] 명성황후 처참한 최후의 진실 담아 김철관 2016/08/02/
[역사학] 언론노조, 인터넷언론관련 시행령 고시 철회하라 김철관 2015/11/07/
[역사학] 언론인 4713명 역사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김철관 2015/11/05/
[역사학] 수준 낮은 국정 교과서를 기억하십니까? 정문순 2015/10/25/
[역사학] "우리는 왜곡된 역사 배우고 싶지 않아요" 김철관 2015/10/17/
[역사학] 휴전협정 중 미국이 이승만을 왜 제거하려고 했을까 김철관 2014/09/21/
[역사학] 세월호 참사, 다시보는 정도전의 삶과 철학 김철관 2014/05/04/
[역사학] 제대로 된 역사소설, 진짜 ‘정도전’을 만나다 이창은 2014/04/07/
[역사학] 서애 유성룡의 <징비록> 만화가 사료보다 낫다 김철관 2014/01/31/
[역사학] '역사전쟁 2013' 씨즌2 예고편, 교과서 국정화 논란 김정인 2014/01/15/
[역사학] 민주당 "후쇼사 교과서보다 더 나쁜 교학사 교과서" 장관순 2013/09/10/
[역사학] 한국사 수능 필수화 확정…"사회적 합의는 생략" 최승진 2013/08/28/
[역사학] 국사교육 강화 필요, 수능 지정 신중해야 김철관 2013/08/15/
[역사학] 한민족 대외정벌, 군사력 바탕한 외교 펼쳤다 김철관 2008/09/26/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