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8.24 [12: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복수초는 일본에서 온 말 "얼음새꽃"으로 써야
[우리말 바로잡기] 일본에서 부르는 이름을 한자말로 따다 부른 것
 
이윤옥

 아직 추운 겨울이지만 한라산에서는 복수초가 피어났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2월 18일치 <온라인한라일보>에 “최근 제주시 절물자연휴양림에 '봄의 전령사'인 복수초가 노랗게 하나 둘씩 피어 방문객을 반기고 있다. 새봄을 알리는 복수초는 '얼음새꽃' '설연화' '원일초' 등의 아름다운 이름을 가지고 있다. 복과 장수를 의미하는 한자어로 구성된 복수초의 꽃말은 '영원한 행복' '슬픈 추억'이다. ”라며 복수초 소식을 전하고 있다.

 
 이름만 들어서는 무슨 원한 관계에 있는 꽃인가 싶지만 여기서 말하는 복수초(福寿草)는 복수(復讐)와는 전혀 다른 꽃이다. 노란 햇병아리 같은 어여쁜 꽃 이름이 왜 하필 복수초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복수초(福寿草, フクジュソウ, 후쿠쥬소-)란 이름은 일본에서 부르는 이름을 한자말로 우리가 따다 부르는 것이다.

▲ 눈을 뚫고 올라와 핀 얼음새꽃     © 국립공원관리공단


   
그러나 이러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람은 없다. <표준국어대사전>에도 “복수초” 풀이가 있지만 어디에고 꽃이름의 유래는 없다. 풀이를 보자.


 “미나리아재빗과의 여러해살이풀. 높이는 25~30cm 정도이며, 잎은 어긋나고 세 번 또는 네 번 우상복엽이다. 4~5월에 누런색 꽃이 원줄기와 가지 끝에 한 개씩 피고 열매는 수과(瘦果)이다. 산지의 나무 그늘에서 나는데 한국,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Adonis amurensis) ”


 일본사람들은 이 복수초를 아주 좋아한다. 그래서일까? “복수초 피는 봄은 반드시 찾아오네 (福寿草春はかならずやつて来る”라고 노래 부른 니시무라도자(西村梼子), “복수초 피어 온 집안을 밝히네 (福寿草咲きて家中明るかり)”라고 노래한 타다세츠코(多田節子)를 비롯한 숱한 시인들이 복수초를 노래하고 있다.

▲ 얼음새꽃     © 노블산막 블로그


    
 추운겨울 끝자락 아직 대지는 얼어붙었는데 그 속에서 꽃망울을 터뜨리는  꽃 “얼음새꽃 ”.
그래서인지 최근에는 복수초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동호회를 만들어 사진을 찍으러 많이 다니는 모양이다. 그러나 복수초가 수난을 당하고 있다는 한 블로거의 글이 눈에 띈다.

 
 “올해도 벌써 복수초가 피었다고 난리다. 모든 인터넷 야생화 동호회에서는 복수초를 찍고 싶다며 장소를 탐문하는가 하면 선답자를 수소문하기 바쁘다. 그만큼 복수초의 숫자는 적은데 반해 복수초를 찍으려는 동호인의 숫자는 너무 많아 수요가 공급을 따르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한 것이다. 따라서 해마다 복수초 자생지는 몸살을 앓는다. 심지어 이제 겨우 살포시 꽃망울을 보이고 있는 한 송이 복수초를 두고 많은 사람들이 마치 대포를 들이대듯 카메라를 들이대고 있는 진풍경도 연출된다.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복수초가 핀다는 부산의 경우를 보면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소문만 듣고 무작정 내려와 능선에서부터 샅샅이 뒤져 없던 산길이 반들반들하게 나 버렸는가하면 복수초 자생지역은 원래 마삭줄이 푸른 잎으로 덮고 있는 원시림이었는데 지금은 풀 한 포기 없이 드러난 맨땅이다.”
 
 슬기전화(스마트폰)만으로도 사진가가 되는 세상이다 보니 요즈음은 너도나도 들꽃(야생화)에 관심이 많다. 꽃을 사랑하고 사진을 좋아하는 마음이야 누가 뭐라고 할 것은 없지만 함부로 꽃을 찍는다고 자연을 해치는 것은 지나치다는 느낌이다.


뿐만아니라 복수초를 비롯한 아름다운 우리 들꽃 이름에  버젓이 일본인들이 부르는 이름 그대로 번역해놓은 들꽃 예컨대 개불알꽃 (이누노후구리, 犬の陰嚢),  벼룩이자리(노미노츠즈리, 蚤の綴り) 같은 이름 들은 이제 좀 손을 볼 때가 되지 않았을까? 문제는 이런 꽃들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 
 


이윤옥 소장은 일본 속의 한국문화를 찾아 왜곡된 역사를 밝히는 작업을 통해 한국과 일본이 서로 제대로 된 모습을 보고 이를 토대로 미래의 발전적 관계로 나아갈 수 있는 밑거름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한국외대 박사수료, 한국외국어대학교 외국어연수원 교수, 일본 와세다대학 객원연구원을 지냈고 국립국어원 국어순화위원과 민족문제연구소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민족자존심 고취에 앞장서고 있다.

저서로는
*우리말 속의 일본말 찌꺼기를 밝힌『사쿠라 훈민정음』인물과사상
*친일문학인 풍자시집 『사쿠라 불나방』도서출판 얼레빗
*항일여성독립운동가 20명을 그린 시집『서간도에 들꽃 피다』도서출판 얼레빗
*발로 뛴 일본 속의 한민족 역사 문화유적지를 파헤친 『신 일본 속의 한국문화 답사기』 바보새 등이 있다.

 
기사입력: 2015/02/20 [20:0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한글] 공무원들이 우리 말글살이를 어지럽힌다. 리대로 2017/07/04/
[한글] ‘IMF국제통화기금’, ‘벤처기업’과 눈먼 나라 돈 리대로 2017/05/25/
[한글] 4월 13일을 대한민국 ‘토박이말날’로 정하자 리대로 2017/04/18/
[한글] 아직 한글전용은 70% 밖에 안 되고 있다. 리대로 2017/01/07/
[한글] 교육부의 초등교과서 한자표기 강행을 규탄한다! 리대로 2016/12/31/
[한글] 한글이 빛날 때 우리나라와 겨레도 빛이 난다 리대로 2016/12/21/
[한글] 한글단체와 박원순 시장, 한글빛내기에 앞장서기로 리대로 2016/10/12/
[한글] 우리말 으뜸 헤살꾼에 공공기관 누리집 리대로 2016/10/10/
[한글] 순수 우리말로 풀어 쓴 재일동포 시인의 꿈 김철관 2016/09/19/
[한글] 세종과 한글의 고향, 서울시는 왜 이들을 푸대접할까? 리대로 2016/08/26/
[한글] 한글날 특정? 한글이 하찮고 한글날이 만만한가? 리대로 2016/07/06/
[한글] 국어기본법과 한글전용 정책은 위헌아니다 리대로 2016/05/17/
[한글] 공공기관과 대기업, 우리말 가장 어지렵혀 리대로 2015/11/04/
[한글] 훈민정음 해례본 국보1호 지정은 국민 뜻! 리대로 2015/10/14/
[한글] 쌍자음 확대 사용하여 외국어 한글 표기 정확히 하자 류상태 2015/10/11/
[한글] 이제 한자혼용이나 병기, 꿈도 꾸지 말라! 리대로 2015/09/24/
[한글] 창씨개명된 우리 풀꽃 어떤 것이 있을까? 김철관 2015/08/29/
[한글] 광복 70주년, 일본식 한자 섞어쓰는 말글살이? 리대로 2015/06/26/
[한글] 세종대왕이 나신 곳과 나신 날을 아시나요? 리대로 2015/05/09/
[한글] 쇠별꽃처럼 우리 풀꽃에 쇠(牛)자가 들어간 까닭은? 이윤옥 2015/04/16/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