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8.12 [09:01]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신의료기술 미평가 IMS 광고한 병․의원 시정조치 등 처분
보건복지부에서 평가 보류된 의료기술 광고는 의료법 위반
 
임금석
신의료기술로 평가받지 않은 IMS(근육내 자극치료) 의료기술을 홈페이지 등에 광고한 병․의원 14곳에 대해 ‘의료법’위반 혐의를 적용하여 시정조치 및 형사고발 조치 등을 내렸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이성보)는 의료기관(병·의원)에서 신의료기술로 승인받지 않은 IMS는 1회용 바늘을 의료기기에 연결하여 급․만성 통증 환자의 손상된 근육을 자극하면 치료에 더 효과적이라는 광고 행위에 대한 신고를 접수, 관할 보건소로 넘긴 결과 이와 같은 처리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수십 건의 IMS 광고관련 공익신고를 접수한 바 있다. 이중 IMS 시술관련 광고를 광범위하게 게재한 병․의원 4곳은 형사고발, 부분적 광고를 게재한 병․의원 10곳은 시정조치(광고내용 삭제), 오해 소지가 있는 부분은 자체 시정토록 처분했다.

특히 IMS는 침(바늘)과 연결하여 시술하여 의료와 한방 간에 분쟁이 되고 보건복지부에서는 신의료기술 평가를 보류하고 있는 상태임에도 이를 홈페이지 등에 광고하는 것은 ‘의료법’위반(형사고발, 업무정지 등) 이라는 조사기관 판단이다.

한편 의료법 위반으로 형사 고발된 4곳은 수사결과에 따라 업무정지 등 후속조치가 이루어진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평가(승인)를 받지 않은 의료기기를 마치 평가(승인)된 것처럼 광고해 국민들의 진료병원 선택에 혼란을 일으키는 공익침해행위(불법 의료광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내용을 대한의사협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3/05/21 [10:33]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의학] 시민사회단체 "코로나19, 정부대책 미흡 수정보완해야" 김철관 2020/04/24/
[의학] 코로나19에 대한 조치는 무의미하고 자기파괴적 아레나 2020/04/13/
[의학] 트럼프 "서울 인구 3800만명"…용감한 백악관 브리핑 권민철 2020/03/31/
[의학] 촛불계승연대 "21대 총선, 코로나 대책 마련하라" 김철관 2020/03/28/
[의학] 고용량 비타민C 정맥주사, 치료에 효과있다 아레나 2020/03/26/
[의학] "미국이 가장 위험, 코로나19 확진자 쏟아져 나올수도" 김현정의 뉴스쇼 2020/03/16/
[의학] 문 대통령 "수도권 집단 감염되면 모든 노력과 성과 원점" 박지환 2020/03/16/
[의학] "유럽발 코로나 2차 파동?" 팬데믹보다 무서운 인포데믹 황효원 2020/03/16/
[의학] "코로나19 보도, 기자는 소설쓰고 언론은 국적불명" 김철관 2020/03/05/
[의학]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 중국, 더 무서운 이유 아레나 2020/03/04/
[의학] 대구경찰 신천지 수사 착수…대구 지파장도 겨눌까? 권소영 2020/03/03/
[의학] 돌림병 예방하고 안전 꾀하는 선조들의 지혜 리대로 2020/03/03/
[의학] 코로나19 확산, 전염병 보도수칙 따라야 한다 김철관 2020/02/28/
[의학] 신천지 본부를 친 이재명의 결단…檢·警은 뭐하나 김진오 2020/02/25/
[의학] “'코로나19' 선 넘었다, 모든 지역단체 준비해야” 시사자키 2020/02/25/
[의학] 대구 찾은 文 "바이러스에 반드시 승리하겠다"(종합) 박지환 2020/02/25/
[의학] 신천지 과천본부, 지난 3일 문서 대량 폐기 송주열 2020/02/25/
[의학] "대구 봉쇄? 지역주민 포기하자는 말인가?" 김현정의뉴스쇼스 2020/02/20/
[의학] 대구·경북 감염자 '폭증'...신천지에서만 이틀간 37명 나왔다 송영훈 2020/02/20/
[의학] 서울교통공사 노사, 역사 시설물 신종코로나 소독 김철관 2020/02/12/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