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11.15 [07:01]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동성애가 질병이라던 대통령, 동성애 인정?
청와대 "성적지향 차별금지 명시된 법령 준수해야"
 
이계덕
청와대 "모든 국민은 성적지향에 의한 차별금지 법률 준수해야"
대통령실 사회통합수석비서관 국민권익비서관 원론적인 답변
 
청와대 대통령실 사회통합수석비서관 국민권익비서관은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행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필자의 국민신문고 민원에 대해 3일(화) 답변을 통해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항 '성적지향에 의한 차별금지'를 국민들이 준수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원론적인 답변이지만 '성적지향에 의한 차별금지'가 담겨 있는 국가인권위원회법을 존중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에앞서 박원순 시장은 "모든 국민은 성적지향으로 차별받아서는 안된다는 국가인권위원회법을 존중하고, 성 소수자의 권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이어 경상남도,경상북도,경기도 등 전국에 시·도에서 성적지향에 의해 차별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국민신문고 답변을 통해 밝힌 바 있다.
 
다른 지자체에 비해 원론적인 답변이긴 하지만 임기전 '동성애는 사람도 아니고 짐승도 아닌 질병'이라고 말했던 현 정권의 입에서 나온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한편, 성적지향에 의한 차별금지를 주장하는 광고는 지하철과 대중교통 관공서 게시를 신청한 결과, 신청한 곳중 구만 제외하고 모두 걸렸다. 서초구의 경우 '청소년에게 유해하다'고 주장하며 광고를 반려했으나, 국가인권위원회는 지하철 광고 거절건과 관련해 '동성애 등을 이유로 거부하거나 차별적인 계약조건을 제시하지 않는다'는 문구로 합의종결한바 있다.
 

 



기사입력: 2012/07/08 [20:53]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동성애] 동성애 극렬 반대하는 개신교인들에게 류상태 2015/06/29/
[동성애] 국내 첫 동성애자 '공개결혼식'…축복 vs 비난 교차 박초롱 2013/09/09/
[동성애] 동성애가 질병이라던 대통령, 동성애 인정? 이계덕 2012/07/08/
[동성애] 종로구 "동성애 차별금지" 현수막 게첨 이계덕 2012/05/10/
[동성애] 시내버스 1000대에 동성애 광고 실렸다. 이계덕 2012/05/07/
[동성애] “동성애자는 차별하지 말아달라는 캠페인도 할 수 없나요?” 이계덕 2012/04/19/
[동성애] 현역구의원 "동성애 인권광고 허용하라" 이계덕 2012/04/12/
[동성애] 민주통합당 성소수자 인권모임-'노란무지개'에 초대합니다. 이계덕 2012/04/12/
[동성애] '동성애 차별 금지' 지하철 광고, 서울시 반려 취재부 2012/04/11/
[동성애] 커밍아웃한 동성애자가 군대내에서 추행을 할수 있을까? 이계덕 2011/11/16/
[동성애] 슈퍼스타K 박우식씨 KBS 게시판 '자살' 암시후 행방묘연 이계덕 2010/12/08/
[동성애] 동성애 차별, 여러분이 믿는 하나님은 누구입니까? 이계덕 2010/11/17/
[동성애] 동성 원조교제, 경찰조사서 '명의도용' 밝혀져 이계덕 2009/10/23/
[동성애] 10대 동성애 원조교제, 본질 비켜간 언론보도 이계덕 2009/10/22/
[동성애] 장애인 동성애자는 성 관계를 할 수 있을까? 이훈희 2009/07/09/
[동성애] 동성애자=닭? 군형법은 성적자기결정권 침해 소지 김철관 2009/05/11/
[동성애] 동성애자 軍 복무, 금기를 넘어 새로이 논의해야 이계덕 2009/03/04/
[동성애] "전의경 제도는 반드시 폐지돼야 마땅합니다" 편집부 2008/01/25/
[동성애] 현역 전경 동성애자, '커밍아웃' 그 이후... 편집부 2008/01/17/
[동성애] 어느 전경대원의 고백 ‘나는 동성애자입니다’ 이계덕 2008/01/0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