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12.09 [11:01]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왜 노무현을 넘어가면 안 되는가?
‘껍데기 민주주의’ 노무현을 부활시키지 마라
 
윤희용
 
▲"이제 그만 저를 넘어가라니까요" 이창우 만평      © 레디앙

<레디앙>에 만평을 기고하는 이창우는 5월 24일 만평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단지 추모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이명박 정권에 대한 적개심을 키우는 것만으로 절로 ‘사람 사는 세상’이 오진 않는다. 노무현이 멈춰 선 그 자리에서 더 나아가야 한다. 퇴임 후 비정규직 확산에 대한 그의 반성과 한미FTA 재검토를 고민했던 그의 성찰로부터 ‘진보의 미래’를 향해 한 걸음 더 내딛어야 한다.”고 했다.
 
대통령일 때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조차 협상장에 못 가도록 봉쇄한 채 한미FTA를 밀어붙인 걸 모르고 그런 말 하는가? 

현직에 있을 때 잘못을 퇴임 후 잠시 언급했다고 해서 진정한 자기 성찰을 했다고 볼 수 있는지 50여 년 살아온 난 이해할 수 없다.
 
비정규직 확산법이 시작되자마자 이랜드 노동자들은 ‘노동자의 살인인 정리해고’를 당했다. 이랜드 유통 노동자들의 요구는 “종일 서서 일해 화장실에도 가지 못해 방광염이 생길 정도로 혹사당했으니 휴식시간이라도 좀 달라.”는 지극히 소박한 요구였다. 비록 임금은 적지만 계속 일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한 그들에게 돌아간 것은 경찰병력 투입이었다.
 
어디 그 뿐인가. 평화의 땅 평택 대추리에 전시나 비상계엄 상황이 아니면 투입할 수 없는 군 병력을 투입해 “우리 땅을 미군의 전쟁기지로 넘겨 줄 수 없다.”며 피눈물로 호소한 그들을 사정없이 진압했다. 그것도 수도군단 예하의 헌병단 특경대와 특공여단을 비롯한 특수부대를 동원했다.
 
당시 한명숙 국무총리는 협박에 가까운 말을 사정없이 뱉어냈다. 한 마디로 ‘너희들 까불지 말고 조용하라’는 것이었다. 그들이 정말 민주세력이란 말인가? 그런 ‘껍데기 민주주의’는 꼴도 보기 싫다. 
 
이창우의 주장에 결코 동의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신자유주의자 노무현을 부활시키는데 기여하는 잘못된 행위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노무현 정권을 삼성과 연결시킨 자가 누구인가? 노무현의 최측근인 이광재란 건 상식이다. 한미FTA를 먼저 주문한 것도 알고 보니 삼성이었다. 당시 통상교섭본부장이었던 ‘꿈도 영어로 꾼다’며 자랑한 김현종을 “대한민국 공무원의 모범”이라며 자랑에 여념이 없었다. 주미 대사로 영전되었다가 삼성의 법무책임자로 간 걸 말하면 입만 아플 뿐이다.  

사람 죽여놓고 감옥에 가서 ‘반성한다’고 하면 다 용서되는가? 영화 ‘밀양’의 주인공인 전도연이 아들을 죽인 자를 용서하려고 면회를 갔을 때 “난 이미 하느님으로부터 용서받았다”며 기뻐 날뛰자 “내가 용서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저럴 수 있느냐”며 절규하던 장면을 잊어선 안된다.
 
이명박이 죽인 노무현은 이명박 때문에 부활했다. 그렇게 부활한 노무현이 난 정말 무섭다. 유성기업에 경찰병력을 투입해 진압한 것 못지 않았던 게 노무현 정권이다. 제발 그런 노무현을 부활시키지 마라.
* 글쓴이는 현재 진보신당 녹색위원회 위원입니다.
블로그 : http://blog.daum.net/bando21
 
기사입력: 2011/05/26 [23:46]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노무현]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추도사한다 김철관 2019/05/19/
[노무현] 유시민 "고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 슬로건 '새로운 노무현'" 밝혀 김철관 2019/04/23/
[노무현] 이인규, 워싱턴 동포들에 포위…"끝까지 쫓아간다" 정재림 2018/06/25/
[노무현] 양치질한 노무현 대통령 '찰칵'하자, 뭐라고 했을까 김철관 2017/06/26/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님, 당신이 그립다" 김철관 2017/05/23/
[노무현] 박원순 "저는 그 분의 변호인" 노무현 전 대통령 추억 조근호 2014/05/23/
[노무현] 부림사건 피해자 만난 권양숙 여사 "미안해하지 마세요" 김효영 2014/01/21/
[노무현] 경남이 수구꼴통? 사투리는 살아있다 정문순 2014/01/20/
[노무현] 영화 <변호인>의 '옥의 티' 정문순 2014/01/08/
[노무현] 노무현재단 “삭제된 초본 5분이면 찾는다” 정영철 2013/11/19/
[노무현] "MB는 집에서 열람, 盧도 온라인 열람 가능했다면…" 최인수 2013/10/04/
[노무현 ] 고 노무현 대통령 추모시 모음 정연복 2011/05/23/
[노무현] "여기 왜 왔나" 김한길, 노무현 추모제서 봉변 조근호 2013/05/20/
[노무현] '노무현의 휴식'… 미공개 사진 10장 공개 이준흠 2013/05/01/
[노무현] 사상 세번째 구속된 경찰청장 '오명'…조현오는 누구인가? 이대희 2013/02/20/
[노무현] 영면에 든 노 대통령을 편히 잠들게 하라! 김소봉 2012/05/31/
[노무현] 민주 "노무현 대통령 딸 수사는 선거개입" 김효은 2012/02/27/
[노무현] 왜 노무현을 넘어가면 안 되는가? 윤희용 2011/05/26/
[노무현] 민노 이숙정과 영남 친노, '무책임' 닮았다 공희준 2011/02/08/
[노무현] 홍준표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특검수사 하자" 임진수 2010/08/20/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