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5.25 [13:03]
국제·과학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국제·과학 >
원전 전력공급에 일본열도 운명 달렸다
전력공급 끝내 안되면 핵분열 연쇄폭발 '대재앙'으로
 
김준옥
 
규모 9.0의 대지진과 10미터 높이의 쓰나미보다 더 끔직한 '대재앙'이 일본 열도를 위협하고 있다.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원자로 6기가 계속되는 화재와 폭발로 초토화됐다. 2호기와 3호기의 격납용기가 손상됐고, 4호기의 사용후 연료봉까지 노출되면서 최악의 통제불능상태로 빠져들고 있다. 핵분열 연쇄반응으로 대폭발이 일어날 경우 사상초유의 '대재앙'을 피할 수 없게 된다.

일본이 자랑해온 원자략발전소는 규모 9.0의 대지진도, 높이 10미터의 쓰나미도 이겨냈다. 어느 한쪽이 무너지지도, 휩쓸려가지도 않고, 용케 잘 견디어냈다.

그런데 전혀 엉뚱한 곳에서, 어찌보면 정말 사소한 부분에서, 비극이 시작됐다. 전력 공급이 끊기면서 냉각수 순환에 문제가 발생했고, 결국 '재앙'으로 이어지고 말았다.

대지진 발생 다음날인 12일 제1 원전 1호기에 냉각수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서 연료봉이 수면 위로 솟구쳐 오르기 시작했다. 노심용해가 진행되면서 내부 온도가 급격히 상승했고, 수소가 다량 발생하면서 폭발로 이어졌다.

2호기와 3호기, 4호기도 예외가 아니었다.

 

전력을 생산, 공급하는 원전에서 전력 공급이 끊기면서 원전 자체가 대폭발하는 참담한 상황에 직면하게 된 것이다.

제1 원전에 설치된 것과 동일한 원자로에 설계상의 결함이 있다는 주장이 35년전에 이미 제기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설치된 제너럴 일렉트릭사(GE)의 마크1(Mark1)형 원자로는 냉각을 할 때 필요한 전력이 공급되지 않을 경우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결함이 있다는 주장이었다.

이 같은 우려가 35년만에 대재앙으로 현실화 되자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7일 도쿄전력 직원 181명이 방사능 폭풍이 휘몰아치고 있는 사지(死地)에 뛰어들어 끊긴 전력선을 연결하기 위해 죽음을 무릅쓴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들의 손에 '대재앙'의 목전에 있는 일본 열도의 명운이 걸려있다.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11/03/18 [03:13]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일본] 日 원전 전력 연결 성공, 이번 주말이 분수령 조은정 2011/03/19/
[일본] 방사능 공포에…'일본판 엑소더스' 현실화 조혜령 2011/03/18/
[일본] "원전 대재앙을 막아라" 하늘에 헬기, 땅에는 살수차 김학일 2011/03/18/
[일본] 원전 공중 물폭탄 투하…'마지막 카드' 성공할까 김학일 2011/03/18/
[일본] 원전 전력공급에 일본열도 운명 달렸다 김준옥 2011/03/18/
[일본] 일본 원전 '제2 체르노빌 가능성' 전문가 의견 갈려 최승진 2011/03/18/
[일본] 일본 대지진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시 모음 정연복 2011/03/17/
[일본] 일본 원전사고, 안전신화의 붕괴 윤기돈 2011/03/16/
[일본] 시시각각 '원전 공포' 증폭…'일본 대탈출' 이어지나 김학일 2011/03/16/
[일본] 日 지진 공식 사망·실종자 7,600명 넘어 '전후 최대' 김학일 2011/03/16/
[일본] 후쿠시마 원전 3호기 폭발…5미터 쓰나미 발생 김학일 2011/03/14/
[일본] 日강진 사망·실종 4만명 달할듯…방사능 공포 확산 CBS노컷뉴스 2011/03/14/
[일본] 원전 외벽 폭발 왜…한일 원전 다른점은? 최승진 2011/03/14/
[일본] [호소] 일본의 전쟁반대 활동가들을 위한 연대 조약골 2003/05/0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