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9.20 [17:01]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김두관 "유시민·강금실, 내년 대선준비하고 있다"
"여당 대선후보는 중도개혁성향 후보가 적절", 본인 출마가능성은 부인
 
이재웅
열린우리당 김두관 전 최고위원이 여당의 적합한 대선후보로 중도개혁성향을 분명히 하는 후보를 꼽았다.
 
김두관 전 최고위원은 18일 CBS 뉴스레이다 대담프로그램에 출연해 "중도개혁정당으로서의 자기 정체성을 분명히 하고 21세기 한국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후보가 여당후보의 적합한 인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전 최고위원은 이와 함께 "김근태의장과 정동영 전의장, 유시민 보건복지부장관, 강금실 전 법무장관, 김혁규 전 최고위원 등이 대선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김두관 전 최고위원은 "정기국회가 끝나고 내년 초쯤 유력주자들이 청사진과 비전을 제시하면 열린우리당이 다시 한 번 힘을 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본인의 출마 여부에 대해 김 전 최고위원은 "자신은 내공이 부족하며 열린우리당이 승리를 거두기 위해 분수에 맞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출마가능성을 부인했다.
 
김두관 최고위원은 또 "내년 대선에서 전국정당으로서 영남에서 토대를 마련하고 개혁진영이 부족한 영남지역에서 개혁진영을 튼튼히 건설하는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최고위원은 "민주화 이후 현재 우리 사회에는 민주주의의 방향에 대해 혼선이 있는 것 같다"면서 "지지층과 서민대중을 위한 개혁을 계속해서 중도개혁성향의 색깔을 확고히 하는게 열린우리당의 미래를 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06/09/18 [10:5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강금실] 김두관 "유시민·강금실, 내년 대선준비하고 있다" 이재웅 2006/09/18/
[강금실] 새 카드 강금실, 악순환의 고리가 될 것인가 숨인씨 2006/07/07/
[강금실] 설상가상 강금실, 열린우리당 지지층 마저… CBS노컷뉴스 2006/05/15/
[강금실] 강금실, "죽더라도 당과 함께 죽겠다" 조윤주 2006/05/02/
[강금실] 이회창에게 엎드린 오세훈, 젊은 정치인 맞나? 도형래 2006/05/02/
[강금실] 실체 드러나는 오세훈, 강요받는 강금실 이동연 2006/05/01/
[강금실] 서울시장 가상대결, 강풍(康風) 찻잔 속 태풍? CBS노컷뉴스 2006/04/28/
[강금실] 오세훈 "民心은 나의 편" vs 與 "가장 편한 상대" CBS노컷뉴스 2006/04/26/
[강금실] 강금실 “내가 나오니 선거가 재미있어졌다” CBS노컷뉴스 2006/04/25/
[강금실] 개혁적 이미지 강금실, 진실 혹은 거품 정문순 2006/04/13/
[강금실] 이계안 의원 "열린우리당이 오세훈 키웠다" 이석주 2006/04/12/
[강금실] 이계안 "강금실만 띄우는 게 개혁정당인가" CBS노컷뉴스 2006/04/10/
[강금실] 강금실 '男,술' vs 오세훈 '女,물', 역설의 심리작동 CBS노컷뉴스 2006/04/09/
[강금실] 2%센 '강풍', 강금실 vs 오세훈 오차범위 접전 CBS노컷뉴스 2006/04/07/
[강금실] 강금실, 청계천으로 '첫 나들이' 가는 까닭은? CBS노컷뉴스 2006/04/07/
[강금실] ‘빛의 전사’ 강금실 영입에 가려진 것 서태영 2006/04/06/
[강금실] ‘강금실 대항마’ 오세훈, 영입할까? 말까? CBS노컷뉴스 2006/04/06/
[강금실] 강금실, 출마선언 하자마자 방송출연 논란 취재부 2006/04/05/
[강금실] '강풍 몰이' 강금실, 서울시장 출마 선언 CBS노컷뉴스 2006/04/05/
[강금실] 차라리 강금실이 열린우리당 공천하라 서태영 2006/03/2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