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11.22 [22:02]
이대로의 우리말글사랑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이대로의 우리말글사랑 >
문희상 국회의장의 부적절한 붓글씨 자랑
[논단] 언제 쯤 한문으로부터 해방될까? 독립국가가 되려면 아직 멀었다!
 
리대로

오늘 신문에 문희상 국회의장이 미국에 가서 미국 하원의장에게 한자로 쓴 붓글씨 족자를 선물하는 찍그림이 있었다. 난 그 모습을 보고 부끄럽고 화가 났다. 그리고 문희상 의장이나 그 보좌관들이 좀 모자라는 사람으로 보였다. 왜냐면 붓글씨를 잘 쓴다면 한자로 쓰지 말고 한글로 좋은 말을 써서 주었다면 한글과 우리 겨레가 우수하다는 것을 자랑하면서 우리 자존심도 세울 수 있는데 그렇지 않아서이다. 오히려 한글 붓글씨를 써 주었다면 국민들로부터 칭찬을 받을 터인데 많은 국민이 이 나라 국회의장으로서 생각과 자질이 모자라는 사람이이라고 말하고 있다. 더욱이 일제 강점기 때에 한글을 살리고 빛내려다가 일제에 목숨까지 빼앗기고 한 삶을 바친 분들이 많은데도 지도자가 그런 꼴을 보이니 한심하고 답답하다.

 

▲ 오른쪽은 20대 국회 개원을 알리는 영문 글이 있는 국회 누리집 모습. 왼쪽은 며칠 전 문희상 국회의장이 미국 하원의장에게 준 한자 붓글씨를 자     ©리대로

 

우리가 천 년이 넘게 중국 한자를 쓴 것은 우리 글자가 없어서 어쩔 수 없었다. 안타깝게도 한글이 태어나고 500여 년 동안 한글은 그 빛이 나지 못했다. 그 때 나라를 이끌던 이들이 중국 한자와 한문문화를 섬기고 한글을 업신여겼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은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글자, 세계 언어학자들이 칭찬하고 부러워하는 우리 글자 한글이 있다. 이제라도 지난날 우리 글자를 제대로 살려서 잘 이용하지 못한 것을 뉘우치고 더욱 한글을 빛내고 잘 쓸 생각을 하고 힘써야 한다.  더욱이 일제 강점기 때에 목숨까지 빼앗기며 한글을 지킨 선열이 있고 지금도 많은 국민이 한글을 빛내려고 애쓰고 있는 데 그런 태도는 매우 잘못된 것이다.

 

나라를 이끄는 참된 지도자라면 한글을 지키고 살린 분들과 한글을 고마워하면서 한글을 더욱 빛내려고 힘써야 한다. 더욱이 배우고 쓰기 쉬운 한글이 반세기만에 온 국민이 글을 읽고 쓸 수 있게 만들어주었고 그 바탕에서 민주주의와 경제가 빨리 발전해서 외국인들이 한강에 기적이 일어났다고 침이 마르게 칭찬하는 판인데 제 정신이 든 정치 지도자라면 그런 모습을 보여주어서는 안 된다. 어떤 이는 개인 예술작품이고 활동인데 어떠냐고 한다. 개인 취미나 작품으로 하는 것이라면 한자뿐 아니라 영문을 쓰더라도 괜찮다. 그러나 국민 대표로서 외국에 나가서까지 그러는 것은 국민 자존심을 상하게 하고, 외국인들이 우리를 깔보게 만든다.

 

문 국회의장뿐만 아니라 다른 정치인이나 학자들이 중국 한자로 된 사자성어를 즐겨 쓴다. 전 김영삼 대통령도 미국 클린턴 대통령 앞에서 한자 붓글씨를 자랑스러운 듯 썼다. 그 때도 부끄러웠다. 왜 그럴까? 똑똑하고 남다른체하는 것이다. 그러다가 몇 해 전 홍준표 전 한나라당 대선후보가 국립묘지를 방문해서 쓴 방명록 글씨가 잘못되어 망신을 당한 일이 있다. 한자는 배우고 쓰기도 불편할 뿐만 아니라 멀쩡한 사람도 바보로 만든다. 이번 문희상 의장이 미국에 가서 한문 사자성어를 쓴 걸 보면서 이름난 한문학자가 얼숲(페북)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린 것을 봤다.

 

“‘재조(再造)’라는 단어가 조선 선조 이후의 기록에 나온다면, 대부분 ‘재조번방(再造藩邦)’을 염두에 두고 쓴 것이고, 재조번방은 명나라가 우리나라를 다시 일으켜주었다는 의미다. ‘번방’은 ‘황제 나라인 명나라 주변 울타리 역할을 하는 나라’라는 뜻이다. 이것을 글자를 좀 바꾸어서 ‘재조산하(再造山河)’라고 쓰더라도, ‘재조(再造)’는 ‘재조번방’의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우리나라 정치인들이 사자성어를 즐겨 사용하는데, 이것은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 가끔, 좀 멋있게 보이기 위해서, 한두 번 사용할 수 있지만, 그렇더라도, 정확한 뜻을 알고 사용해야 한다. ”라고 충고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나 홍준표 전 의원 같은 정치인들이 귀담아 들을 말이다.

 

 

▲ 왼쪽은 홍준표 전 한나라당 대표가 지난 대선 때에 국립묘지에 가서 방명록에 쓴 한문이다. 처음에 잘못 써서 다시 썼다. 오른쪽은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가 경기도지사에 출마했을 때 찍그림이다. 홍준표 대선후보와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가 필승을 다짐하고 쓴 한문 사자성어이지만 모두 선거에서 패했다.     © 리대로

 

문희상 의장은 이번에 “일본 국왕이 위안부 문제나 일본 강점기 때에 우리를 괴롭힌 것을 직접 사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일본인들이 반성은커녕 문 의장을 헐뜯고 있다. 왜 그럴까? 우리를 깔보기 때문이다. 왜 우리를 깔볼까? 우리 스스로 문희상 의장처럼 못나고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한글은 우리 자주문화를 창조하고 빛나게 할 빼어난 도구요 문화경쟁 무기다. 그리고 우리 힘을 키워줄 보물이다. 이 한글을 잘 써먹을 때에 우리는 힘 센 나라가 되고 더 잘 살게 된다. 그런데 중국과 중국 문화를 섬기던 사대주의 근성과 일본 식민지 교육으로 길든 한자 섬기기 찌꺼기를 쓸어내지 않고 스스로 우리 보물을 우습게 여기니 일본이 우리를 깔본다. 제 나라 말글은 제 나라 정신이고 얼이다. 제 나라 말글이 살고 빛날 때에 그 나라 정신도 살고 빛난다. 제발 한국 정치인들과 일제 식민지 지식인들은 한글을 우습게 여기지 말고 한글을 살리고 빛내어 힘센 나라를 만들라! 그리고 국민들이 외국인 앞에서 어깨를 펴고 살도록 해주라!




<대자보> 고문
대학생때부터 농촌운동과 국어운동에 앞장서 왔으며
지금은 우리말글 살리기 운동에 힘쓰고 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한국어인공지능학회 회장

한글이름짓기연구소 소장
세종대왕나신곳찾기모임 대표







 
기사입력: 2019/02/14 [21:34]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한글] 우리 국민끼리 서로 싸우면 나라 망하리라 리대로 2019/11/20/
[한글] 조선 전국 인민을 위하여 무슨 말이든 전한다 리대로 2019/11/16/
[한글] 조선시대 중국어를 공용어로 하자는 실학자들 리대로 2019/11/01/
[한글] '얼말글 지킴이'에 도이칠란트 동포 서범석님 수상 리대로 2019/10/16/
[한글] 한겨레끼리 싸우지 말고 하나로 뭉쳐라! 리대로 2019/10/11/
[한글] 영어 마구쓰기 말썽, 대통령이 나서서 막아라! 리대로 2019/10/09/
[한글] 정두언, 함께 한 한글운동 고마웠습니다. 리대로 2019/07/18/
[한글] 국어기본법 어기면 처벌해야 한다 리대로 2019/07/16/
[한글] 어떻게 하면 세종대왕이 나신 곳을 찾을까? 리대로 2019/06/27/
[한글] ‘무빙워크’는 ‘움직길’, ‘에스컬레이터’는 ‘움직사다리’ 리대로 2019/06/17/
[한글]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생가터 사라지나? 리대로 2019/06/11/
[한글] 서울시는 세종대왕 나신 곳부터 찾아 성역화해야! 리대로 2019/05/17/
[한글] 이제는 남북 언어 통합방안을 준비할 때다 리대로 2019/05/10/
[한글] 배롱나무 한그루보다 못한 한글과 주시경! 리대로 2019/04/26/
[한글] 3.1운동 100주년, 한글이름 독립을 선언하노라! 리대로 2019/04/12/
[한글] 백기완 선생이 쓴 새 글묵 ‘버선발 이야기’ 리대로 2019/03/16/
[한글] 배달겨레여! 우리 말글로 이름 짓고 쓰자! 리대로 2019/03/11/
[한글] 영화 <말모이>가 말해주지 않는 것 정문순 2019/02/17/
[한글] 문희상 국회의장의 부적절한 붓글씨 자랑 리대로 2019/02/14/
[한글] 주시경은 왜 우리말글 살리고 빛내려고 했을까? 리대로 2018/12/20/
연재소개 전체목록
<대자보> 고문
대학생때부터 농촌운동과 국어운동에 앞장서 왔으며
지금은 우리말글 살리기 운동에 힘쓰고 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한글문화단체 모두모임 사무총장
중국 절강성 월수외대 한국어과 교수
우리 국민끼리 서로 싸우면 나라 망하리라
조선 전국 인민을 위하여 무슨 말이든 전한다
조선시대 중국어를 공용어로 하자는 실학자들
'얼말글 지킴이'에 도이칠란트 동포 서범석님 수상
한겨레끼리 싸우지 말고 하나로 뭉쳐라!
영어 마구쓰기 말썽, 대통령이 나서서 막아라!
정두언, 함께 한 한글운동 고마웠습니다.
국어기본법 어기면 처벌해야 한다
어떻게 하면 세종대왕이 나신 곳을 찾을까?
‘무빙워크’는 ‘움직길’, ‘에스컬레이터’는 ‘움직사다리’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생가터 사라지나?
서울시는 세종대왕 나신 곳부터 찾아 성역화해야!
이제는 남북 언어 통합방안을 준비할 때다
배롱나무 한그루보다 못한 한글과 주시경!
3.1운동 100주년, 한글이름 독립을 선언하노라!
백기완 선생이 쓴 새 글묵 ‘버선발 이야기’
배달겨레여! 우리 말글로 이름 짓고 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부적절한 붓글씨 자랑
주시경은 왜 우리말글 살리고 빛내려고 했을까?
세종대왕 즉위 600돌, 한글 고마움도 모르나?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