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7.17 [22:01]
이대로의 우리말글사랑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이대로의 우리말글사랑 >
4월 13일을 대한민국 ‘토박이말날’로 정하자
[논단] 토박이말바라기(으뜸빛 김수업) 토박이말날 선포식, 대선공약 제안도
 
리대로

2017414일 오후 3시 진주교육지원청(교육장 정명규)에서 ()토박이말바라기(으뜸빛 김수업) 모임은 앞으로 413일을 토박이말날로 정하자는 선포식과 함께 각 당 대통령후보들에게 토박이말 진흥원을 만들어 토박이말 살리기 정책을 힘차게 밀고 나가겠다는 공약을 발표하라는 정책 제안도 했다.

 

▲ 4월 13일 진지교육지원청에서 “토박이말날 선포식”에 참석한 김수업 으뜸빛(왼쪽에서 세 번째)과 참석자들.     © 리대로


 413일을 토박이말날로 정한 것은 1914년 주시경 선생이 우리 한글과 우리 토박이말을 지키고 살려서 일제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자는 마음으로 쓴 말의 소리라는 책을 펴낸 날이어서 그 뜻을 기리자는 생각에서라고 한다. 말의 소리는 주시경 선생이 앞서 쓴 소리갈이란 책을 바탕으로 하여 보태고 다듬어 토박이말로 갈말(학술어)을 만들어 쓰기를 이룩한 책이다. 그리고 주시경 선생이 돌아가시기 바로 앞에 나온 마지막 책이자 토박이말을 살려 쓸 수 있는 늘품을 보여 준 책으로 덧붙임(부록)을 빼고는 모두 한글로 써 우리말과 글이 하나가 될 수 있음을 보여 주었기 때문에 이 책을 펴낸 날을 토박이말날로 잡은 것이다. 주시경 선생의 정신을 되살려 우리 말글과 얼을 지키고 빛내자는 몸부림이다.
 
 

▲ 주시경 선생과 선생이 쓴 ‘말의 소리’(독립기념관에 있는 책) 겉장     © 리대로


  또한 이 모임은 이 자리에서 토박이말날을 만들어 펴 알리는 일과 함께 앞으로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토박이말을 살리는 정책을 공약으로 삼아 줄 것도 제안하였다. 제안서에 따르면 이제까지 우리나라에는 말의 중요성에는 공감하면서 말을 제대로 챙긴 대통령이 없었음을 안타깝게 여기며 토박이말 살리기 정책으로 말을 챙기는 첫 대통령이 되어 달라고 했다. 그 정책 제안 알맹이를 간추리면 대통령 직속 토박이말 살리기 위원회를 두고 토박이말 살리기 종합 계획을 세워 시행할 것, 토박이말진흥원 만들기, 토박이말날을 국가 기념일 만들기들을 제안하였다.
 
우리 토박이말을 살리는 일은 중앙 정부가 힘쓸 일인데 4년 전에 진주 지역 교육자들이 문체부 국어심의회 위원장을 지낸 김수업 경상대 명예 교수를 중심으로 모여 ‘()토박이말바라기모임을 꾸리고 올해로 네 해째 진주교육지원청(교육장 정명규)과 함께 토박이말 교육을 힘쓰고 있다. 앞으로 그 뜻이 좋아서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모임 김수업 으뜸빛은 이 날 인사말에서 말이 곧 삶이며, 말이 생각을 만들고 사람의 됨됨이를 만들기에 그 나라말을 보면 그 나라 사람들의 정신세계를 고스란히 알 수 있다. 그런데 아직까지 우리나라에는 우리말을 제대로 북돋우며 가꾼 대통령이 없었다.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우리 토박이말바라기에서는 대통령이 되고자 하시는 분들께 우리말을 북돋우며 가꾸는 첫 대통령이 되도록 토박이말 살리기 정책을 공약으로 내걸어 주시기를 아래와 같이 바라며 정책 제안을 한다.”라면서 해마다 토박이말날 여러 가지 토박이말 관련 행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제안을 내 놓은 뜻(취지)을 옮기면 다음과 같다.
 
우리가 한글이 얼마나 뛰어난 글자인지는 잘 알고 자랑스럽게 여기면서도 그것의 바탕인 우리말 가운데 가장 알맹이인 토박이말은 챙기지 못한 까닭에 토박이말은 갈수록 설자리를 잃어 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누리에서 값지지 않는 것이 없다며 온갖 사그라져 가는 것들을 챙겨 보살피고 지켜주자는 마당에 토박이말을 챙기자는 사람은 만나기 어렵습니다.
이에 우리가 그동안 챙기지 못했던 토박이말이 얼마나 종요롭고 값진 것인지를 깨닫게 하고 토박이말을 바탕으로 한 말글살이를 다듬고 바로잡아 우리다운 빛깔을 내며 살 수 있도록 하고, 쉬운 말과 글로 가르치고 배우는 길을 열어 서로 막힘없이 느낌과 생각을 주고받으며 모두가 다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고자 이 [토박이말날]을 만들어 널리 펴 알립니다. 앞으로 이 날을 맞아 참 우리말이자 온누리 으뜸 글자 한글을 낳은 토박이말을 일으키고 북돋우는 일들이 곳곳에서 일어나 들불처럼 번져가기를 바랍니다.“ 
  
 




<대자보> 고문
대학생때부터 농촌운동과 국어운동에 앞장서 왔으며
지금은 우리말글 살리기 운동에 힘쓰고 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한국어인공지능학회 회장

한글이름짓기연구소 소장
세종대왕나신곳찾기모임 대표







 
기사입력: 2017/04/18 [02:1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한글] 국어기본법 어기면 처벌해야 한다 리대로 2019/07/16/
[한글] 어떻게 하면 세종대왕이 나신 곳을 찾을까? 리대로 2019/06/27/
[한글] ‘무빙워크’는 ‘움직길’, ‘에스컬레이터’는 ‘움직사다리’ 리대로 2019/06/17/
[한글]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생가터 사라지나? 리대로 2019/06/11/
[한글] 서울시는 세종대왕 나신 곳부터 찾아 성역화해야! 리대로 2019/05/17/
[한글] 이제는 남북 언어 통합방안을 준비할 때다 리대로 2019/05/10/
[한글] 배롱나무 한그루보다 못한 한글과 주시경! 리대로 2019/04/26/
[한글] 3.1운동 100주년, 한글이름 독립을 선언하노라! 리대로 2019/04/12/
[한글] 백기완 선생이 쓴 새 글묵 ‘버선발 이야기’ 리대로 2019/03/16/
[한글] 배달겨레여! 우리 말글로 이름 짓고 쓰자! 리대로 2019/03/11/
[한글] 영화 <말모이>가 말해주지 않는 것 정문순 2019/02/17/
[한글] 문희상 국회의장의 부적절한 붓글씨 자랑 리대로 2019/02/14/
[한글] 주시경은 왜 우리말글 살리고 빛내려고 했을까? 리대로 2018/12/20/
[한글] 세종대왕, 이 땅에 납시어 시민과 이야기 나누다 이유현 2018/10/11/
[한글] 우리말 으뜸 알림이 '방탄소년단', 헤살꾼엔 방송국 김영조 2018/10/08/
[한글] 세종대왕 즉위 600돌, 한글 고마움도 모르나? 리대로 2018/09/10/
[한글] 한국어교육 활성화 '방송통신콘텐츠위원회' 설치해야 김철관 2018/09/03/
[한글] 한말글로 이름 짓기는 겨레 빛내는 첫걸음 리대로 2018/06/25/
[한글] 왜 1910년에 일본에 나라를 빼앗겼을까? 리대로 2018/06/21/
[한글] 공공언어 쉽게 바꾸라는 문대통령 환영한다 리대로 2018/05/31/
연재소개 전체목록
<대자보> 고문
대학생때부터 농촌운동과 국어운동에 앞장서 왔으며
지금은 우리말글 살리기 운동에 힘쓰고 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한글문화단체 모두모임 사무총장
중국 절강성 월수외대 한국어과 교수
국어기본법 어기면 처벌해야 한다
어떻게 하면 세종대왕이 나신 곳을 찾을까?
‘무빙워크’는 ‘움직길’, ‘에스컬레이터’는 ‘움직사다리’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생가터 사라지나?
서울시는 세종대왕 나신 곳부터 찾아 성역화해야!
이제는 남북 언어 통합방안을 준비할 때다
배롱나무 한그루보다 못한 한글과 주시경!
3.1운동 100주년, 한글이름 독립을 선언하노라!
백기완 선생이 쓴 새 글묵 ‘버선발 이야기’
배달겨레여! 우리 말글로 이름 짓고 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부적절한 붓글씨 자랑
주시경은 왜 우리말글 살리고 빛내려고 했을까?
세종대왕 즉위 600돌, 한글 고마움도 모르나?
당신은 한말글 으뜸지킴이, 고마운 분입니다
한말글로 이름 짓기는 겨레 빛내는 첫걸음
왜 1910년에 일본에 나라를 빼앗겼을까?
공공언어 쉽게 바꾸라는 문대통령 환영한다
공무원들이 우리 말글살이를 어지럽힌다.
‘IMF국제통화기금’, ‘벤처기업’과 눈먼 나라 돈
4월 13일을 대한민국 ‘토박이말날’로 정하자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